국제

"오미크론, 정점 찍고 곧 계절성 독감처럼 바뀔수도"

입력 2022/01/24 09:56
수정 2022/01/24 11:06
WHO 유럽사무소 소장 '엔데믹' 전망
"3월에 유럽 인구 60% 감염 뒤 진정"
6959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AP =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사무소는 오미크론 변이 급증세를 겪고 있는 유럽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정점을 찍고 곧 풍토병으로 자리잡을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23일(현지시간) AFP에 따르면 한스 클루주 WHO 유럽 사무소 소장은 이날 "유럽에서 3월까지 60%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 급증세가 진정되고 나면 상당수가 백신 혹은 감염으로 면역력을 갖추게 되므로 몇주나 몇 달간은 잠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끝을 향해 가고 있다고 볼 만하다"며 "연말쯤 코로나19가 다시 돌아오더라도 팬데믹은 아닐 수 있다. 전염병이 풍토병이 된다는 것은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예측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즉, 오미크론 변이가 유럽에서 정점을 찍은 후 코로나19가 엔데믹(endemic·종식되지 않고, 주기적으로 발생하거나 풍토병으로 곧어진 감염병)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와 관련 AFP는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의 델타 변이와 비교해서 덜 심각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이제는 코로나19 사태가 계절성 독감처럼 바뀐다는 희망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역시 미국에서 다음 달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의 정점에 도달할 것으로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전망했다.

백악관 최고 의학 자문역인 그는 "2월 중순까지 대부분의 주(州)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정점에 달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상황이 좋아 보인다. 과신하고 싶지는 않지만, 현재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처럼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영국, 이스라엘의 오미크론 확산 패턴을 보면 (확진자가) 정점을 찍은 뒤 급격하게 하락했다"며 미국 북동부와 중서부 지역은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정점을 지나 감소하는 상황으로 접어들었다고 진단했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