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굴욕의 코로나 항문 검사 부활"…베이징 올림픽 2주 앞두고 특단 조치

입력 2022/01/25 10:23
수정 2022/01/25 10:41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을 2주 가량 앞두고 중국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항문 검사'를 다시 시작했다.

영국 더선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의 코로나19 방역 통제센터는 지난 15일 주민 27명을 대상으로 항문 검체 채취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했다. 베이징시에서 첫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오자 감염자 거주지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다.

시 당국은 1만3000명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진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항문 검사도 이뤄진 것이다. 다음달 4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방역 압박이 높아지자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항문 검사는 보건 당국 관계자가 면봉 끝을 항문에 3~5㎝ 삽입한 뒤 여러 번 회전 시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이다.


이때 피검사자는 하의를 탈의해야 한디. 항문 검사는 2020년 초 코로나19 발발 당시 상하이시에 처음 도입됐다.

중국 내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항문 검사 효과에 대한 의견은 엇갈린다. 중국 의료 당국은 "코로나바이러스의 흔적이 호흡기보다 항문에 오래 남아 있기 때문에 항문검사가 기존의 검사법보다 정확성이 높다"고 말했다.

반면 우한대 병원체 생물학자 양잔취 부국장은 "바이러스는 소화기관이 아닌 상부 호흡기로 감염되기 때문에 비효율적인 검사"라고 밝혔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