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북한 코로나로 '발칵' 뒤집혔는데…호주에 나타난 김정은, 알고보니

입력 2022/05/14 11:07
수정 2022/05/15 07:41
중국계 호주 국적자 '하워드X' 돌출 행동
4260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호주 유세 현장에 나타난 `호주 김정은` [사진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공식 발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돌연 호주에 등장했다?

알고 보니 이 남성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흉내낸 배우로 호주 총선 유세현장에 나타난 것이다.

AP통신은 김 위원장의 머리 스타일과 안경, 검정 인민복 등 차림세를 따라한 남성이 지난 13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의 한 공장에 갑자기 나타났다고 14일 보도했다.

이곳에서는 스콧 모리슨 총리가 오는 21일 총선을 앞두고 같은 자유당 소속 그라디스 류 의원과 유세 행사를 진행했다.

모리슨 총리가 행사장을 떠난 직후 등장한 이 남성은 취재진이 '당신은 누구냐'고 거듭 질문하자 "최고지도자 김정은이다. 하워드X라는 가명으로도 알려졌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중국계 호주 국적자인 하워드X는 김 위원장을 흉내내는 대역 배우로 2018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장과 2018년 6월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에 등장해 관심을 끌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를 찾았다가 베트남 경찰에 의해 추방당하기도 했다.

초대받지 않은 그는 모리슨 총리 측 관계자가 행사장에서 나가달라고 요구하자 "최고지도자에게 어떻게 하라고 말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나는 류 의원을 지지하며, 류 의원은 시진핑(중국 국가주석)을 지지한다. 이제 그는 북한 정권을 지지할 것"이라며 "다들 이 훌륭한 후보를 지지하려고 와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의 이날 등장은 류 의원의 총선 경쟁자인 드루 파브라우 상원 후보가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세 행사를 방해하려는 목적으로 이같은 일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후 현장을 떠났으며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4260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호주 유세 현장에 나타난 `호주 김정은` [사진 = 연합뉴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