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물단지'라 비웃던 러, 허 찔렸다…우크라군 효자된 이 무기 뭐길래

입력 2022/05/14 16:57
수정 2022/05/15 15:18
1883년 특허받은 '맥심기관총'
수랭식으로 장시간 사격 가능
1883년에 개발된 세계 최초 완전 자동식 기관총 '맥심기관총'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진가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차 세계대전에 쓰인 '유물'이나 다름없는 이 기관총은 드론과 대전차미사일 등 첨단무기 속에서도 우크라이나군의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이 1910년에 도입한 맥심 M1910 기관총으로 러시아군에 맞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초기 기관총인 개틀링건은 6개의 총열을 손으로 돌려야 했으나 M1910은 탄환을 발사할 때 발생하는 가스의 압력이 다음 탄환을 자동으로 장전하는 방식이다.

사수를 보호하는 철제 방패와 견인용 바퀴는 다른 기관총과 쉽게 구별되는 특징이다.


중량은 68㎏으로 현대 기관총보다 훨씬 무겁고 휴대하기도 어렵다.

러시아군이 사용하는 PKM 기관총의 중량은 M1910의 5분의 1이 안된다. 이에 러시아 언론은 우크라이나가 최신 무기가 없어 고물단지를 쓴다고 조롱했지만, 실상은 다르다고 이코노미스트는 전했다.

기관총은 탄환을 빠른 속도로 발사할 때 발생하는 열로 총열이 과열되지 않도록 하는 냉각기술이 중요하다.

맥심 M1910은 총열을 물로 식히는 수랭식이라 과열 우려 없이 장시간 사격할 수 있어 1차 세계대전 참호전에서 위협적이었다.

하지만 러시아제 PKM은 수랭식이 아니라 1분만 사격해도 총열이 너무 뜨거워져 변형되거나 방아쇠를 당기지 않았는데도 탄환이 발사되는 쿡오프(cook off) 현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에 이번 전쟁에서 고정된 방어지점이나 요새에서 효과를 입증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코노미스트는 전했다.

한 우크라이나 군인은 2016년 인터뷰에서 맥심 M1910이 1㎞ 거리에서 매우 정확하고 3㎞까지 효과적이라며 더 최신 무기와 바꾸지 않겠다고 말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