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아공 이미 5차 파동 정점에 있을 수도"

입력 2022/05/16 23:33
전문가 "중증도, 오미크론 파동보다 덜해"
4325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남아공 팬데믹 역대 코로나19 파동 추이(왼쪽 하단 그래프가 5차 파동)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오미크론 하위 변이(BA.4, BA.5)가 주도한 5차 감염파동이 이미 정점에 달하고 있을 수 있다고 한 전문가가 말했다고 온라인매체 비즈니스테크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아공 과학산업연구협의회(CSIR)의 리드완 술리만 선임연구원은 남아공이 3주 전에 최신 감염파동에 돌입했고 신규 감염은 둔화하고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남아공 정부는 아직도 5차 파동에 돌입했다는 언급을 꺼린다.

술리만 박사는 보도채널 eNCA에 남아공이 5차 유행에 이미 들어와 있다면서 추적 데이터에 따르면 이는 4월에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 근거로 10만 명당 하루 신규확진자가 5명을 넘고, 검사자 중 양성 비율이 10% 수준을 돌파한 점을 들었다.

그는 "우리는 이미 3주 전에 그 수준에 도달했다"면서 "사실 지난 한 주간 우리는 감염의 둔화 가능성을 보고 있어서 이미 파동의 정점으로 가고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남아공의 현재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7천500명을 막 넘기는 수준이라면서, 이 수치가 여전히 증가하고 있어도 증가율은 느려지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이 같은 감염 증가세는 최대 인구 밀집 지역인 하우텡과 콰줄루나탈에서 주도하고 있으며 4월에 종교행사와 사람들 모임이 더 잦아져서 그럴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바이러스 자체가 돌연변이로 감염이 더 잘 되기 때문이라고 술리만 연구원은 말했다.

43251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남아공 주간 코로나19 메트릭스 % 변화(파랑:확진자, 연두:입원, 빨강:병원내 사망)

하지만 좋은 소식은 사람들에게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이 백신 접종이나 이전 감염으로 인해 형성돼 있어 감염자 수와 중증 입원 및 사망이 갈수록 탈동조화(decoupled)되고 있다는 점이다.




술리만 박사는 "감염과 사망의 디커플링은 계속됐다"면서 지난주에 걸쳐 남아공에서 하루 34명의 사망자는 최소 첫 세 개 파동보다 여전히 훨씬 낮다고 말했다.

감염도 이전 파동보다 훨씬 낮은 상태로, 오미크론 변이 파동 정점 당시의 32% 수준이라고 술리만 박사는 말했다. 이전 파동 자체도 첫 세 파동보다 이미 상당히 낮은 수준이었다.

입원자 수는 지난주 2천600명으로 그 전주보다 20% 증가했으나, 이 역시 이전 유행들보다 매우 낮고 오미크론(BA.1) 파동의 3분의 1수준이라고 그는 말했다.

보건부는 15일 하루 신규 확진이 4천344명이고 양성률은 20.34%라고 밝혔다.

BA.4와 BA.5는 현재 전체 감염의 50%를 초과하고 있다. 아프리카 이외 국가에서는 주로 독일, 미국, 영국, 포르투갈 등 24개국에서 검출됐다고 유전체 염기서열 분석 전문가인 툴리오 데 올리베이라가 지난 13일 트위터에서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