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EU 일부 회원국, 여객기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입력 2022/05/17 09:57
수정 2022/05/17 10:04
프랑스는 열차·버스 등 다른 대중교통도 규제완화
독일·이탈리아·스페인 등 12개국은 착용의무 유지
43318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일부 EU 회원국, 여객기 마스크 의무화 해제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 가운데 15개국이 여객기 탑승객들의 마스크 의무화 규정을 해제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는 비행기와 기차, 버스 등 모든 대중교통 수단에 대한 마스크 착용 규정을 해제했다.

여객기 마스크 착용 규정을 유지하는 나라는 독일, 그리스,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오스트리아, 키프로스,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몰타,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등 12개국이다.

특히 이탈리아는 6월 15일까지 모든 대중교통 수단 이용자들에게 바이러스 방어 기능이 강한 FFP2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앞서 유럽연합항공안전청(EASA)은 지난주 대중교통 이용객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규정을 완화한다고 발표했다.




패트릭 키 EASA 청장은 "우리가 보건 안전 규정을 완화할 수 있는 시점에 도달한 것은 우리 모두에게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EASA는 그러나 취약계층은 앞으로도 계속 FFP2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승객들도 가능한 한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EU 회원국에서 영국 또는 미국으로 가는 모든 비행기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