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근 전 대위는 작전 리더" 우크라 고위인사 격려 담아 트윗

입력 2022/05/18 15:36
수정 2022/05/19 11:48
내무장관 보좌관, 인터뷰·사진 등 소개…'귀국시 처벌 가능성'도 언급
4393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근 전 대위 언급한 안톤 게라셴코 내무부 장관 보좌관의 트위터

우크라이나 정부 고위 인사가 러시아에 맞선 전쟁에서 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 전 대위를 '작전 리더'라고 소개하는 트윗을 올렸다.

이 인사는 이 전 대위가 한국으로 귀국한 즉시 체포될 것 같다는 동향을 전하면서 그를 '측면 지원'하는 듯한 언급도 내놨다.

안톤 게라셴코 내무부 장관 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듣자 하니 이씨는 한국에서 유명한 블로거인 것 같다. 그는 한국이 자국민의 우크라이나 입국을 금지하고 있어 그가 본국으로 귀국하면 체포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켄 리(이 전 대위의 미국 이름)는 한국 특수부대 출신으로, 현재는 우크라이나의 국제군단의 전투원"이라며 "우크라이나군은 그의 특별한 작전 경험 때문에 그를 작전 리더로 배치하고, 러시아군 대항 임무에 있어 많은 재량권을 줬다고 전해 들었다"고 이 전 대위를 소개했다.

그는 이 전 대위와 현지 주간지 노보예 브레미아의 인터뷰 내용을 담은 한국 매체의 영문기사도 첨부했다.

이 전 대위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보도된 인터뷰 기사에서 "한국에서는 우크라이나에 머무는 것이 불법이어서 내가 돌아가면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공항에서 체포될 것"이라며 "나는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많은 공문을 받을 예정이며 이것이 재판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옥에 갇힐 위험이 있지만 나는 옳은 결정을 내렸다고 믿으며 좋은 장비를 얻고 준비를 잘해 이곳으로 돌아올 것"이라며 "이곳에서 우크라이나의 상황을 바꾸고 우크라이나군과 함께 일해 기쁘다"고 말했다.




게라셴코 보좌관은 이 전 대위가 의용군으로 활동하고 있는 모습 등 여러 장의 사진도 소개했다.

우리 정부는 2월 중순부터 한국인들의 우크라이나 여행을 금지했으며, 이씨는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이 전 대위는 해군특수전전단 출신으로 유튜브 쇼 '가짜 사나이'에서 훈련 교관을 연기한 후 유명해졌으며, 지난 3월 초 우크라이나로 출국했다.

이씨의 유튜브 채널('ROKSEAL')은 지난 15일 "이 전 대위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했다"며 "현재 군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43932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여한 이근 전 대위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