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주 8년만에 정권 교체…바이든 시진핑 표정 엇갈린 이유는

입력 2022/05/22 18:06
수정 2022/05/22 23:33
새 총리 앨버니즈 노동당 대표

모리슨 총리 반중 노선에 반대
바이든 대중 전략에 변수될듯
24일 쿼드 정상회의 참석 주목

첫 非앵글로-켈틱계 총리
45177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총선에서 승리한 앤서니 앨버니즈 호주 노동당 대표가 22일(현지시간) 시드니의 한 도서관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전날 치러진 총선에서 노동당은 자유·국민연합(자유당·자유국민당·국민당 등)을 누르고 다수당이 됐다. [AFP = 연합뉴스]

호주에서 8년9개월여 만에 정권 교체가 이뤄졌다. 22일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호주 총선의 개표가 68.2% 진행된 가운데 노동당이 하원 의석 151석 중 71석을 확보해 자유·국민연합(자유당·자유국민당·국민당 등)의 49석을 누르고 다수당이 됐다. 앤서니 앨버니즈 노동당 대표는 "호주 국민들은 변화에 투표했다"며 "호주 총리로 재임할 기회를 얻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패배를 인정했다. 모리슨 총리는 "야당 지도자인 앨버니즈 대표와 통화하면서 선거 승리를 축하해줬다"며 "자유·국민연합 대표직에서도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3년 9월부터 이어진 중도우파에서 중도좌파로 정권이 바뀌게 됐다.


앨버니즈 대표는 선거 유세에서 모리슨 내각의 외교 기조에 대해 "중국과의 전쟁 가능성을 높인다"며 비판해왔다. 호주의 새 내각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하는 '등거리 외교'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구상하는 대중국 포위망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호주 자유당 정부에서는 정보 동맹인 파이브아이즈와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협의체), 오커스 동맹을 체결했다.

24일 일본에서 열릴 쿼드 정상회의는 앨버니즈 대표의 외교 전략 방향성을 확인하는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그는 23일 총리 취임 선서를 한 후 다음날 일본으로 날아가 쿼드 정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정상들과 회담을 할 예정이다.

앨버니즈 대표의 외교 변화 가능성을 의식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호주 총선 결과가 나온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오커스 파트너십을 강조했다.

45177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중국은 호주 정권 교체를 내심 반기는 분위기다.


익명의 중국 외교 소식통은 가디언에 "중국이 호주 새 정부와 관계를 재설정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2월 반중 성향의 호주 정부·여당을 깎아내리고 야당을 적극 지지하는 기고문을 싣기도 했다.

미국 정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미국 백악관은 한국·일본을 순방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앨버니즈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건넸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호주 동맹을 위해 미국이 변함없이 헌신하겠다고 밝히고, 호주 새 정부와 더 면밀하게 협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앨버니즈 대표가 쿼드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총리 취임 즉시 일본으로 날아오기로 했다는 점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했다고 백악관은 덧붙였다. 노동당은 자유당의 '친중' 공세에 맞서 솔로몬제도에서 중국의 군사력 주둔 시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앨버니즈 대표는 또 오커스 동맹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 이후 일상을 대부분 회복한 호주에서는 인플레이션 등 만만찮은 경제 상황에 대한 대응이 총선의 주요 이슈였다. 노동당은 아동·노인 돌봄 지출 상향 조정, 저임금 노동자 임금 인상, 제조업 활성화, 신규 주택 구매 시 가격의 최대 40% 정부 보조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이탈리아계인 앨버니즈 대표는 호주 최초의 비(非)앵글로-켈틱계 총리가 될 전망이다. 앨버니즈 대표는 "국민들은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고 공동의 목표로 나아가기를 원한다"며 "그들이 원하는 것은 통합이며, 나는 (국민을) 그 길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앨버니즈 대표는 시드니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33세이던 1996년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됐다. 2007년 노동당이 집권하자 인프라·교통부 장관으로 임명됐고 2013년 부총리에 올랐으나 10주 만에 물러났다. 2019년 빌 쇼튼 노동당 대표가 총선 패배로 사임한 뒤 당대표로 선출됐다. 좌파 목소리를 강조했던 앨버니즈 대표는 2019년 노동당 대표에 오른 후 중도로 정치 입지를 옮겨왔다고 BBC는 전했다. 앨버니즈 대표가 이끄는 노동당은 호주 총선에서 다수당을 차지했지만, 과반 의석까지 차지해 단독으로 정부를 구성할지는 아직 불확실한 상태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