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 "우크라이나 EU 가입 15∼20년 넘게 걸려"

입력 2022/05/23 03:11
외교부 유럽담당 장관, 마크롱의 '유럽 정치공동체' 구상 설득
45214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클레망 본 프랑스 외교부 유럽담당 장관

프랑스가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가입이 현실적으로 15∼20년 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하며 '정치공동체' 구상을 강조했다.

클레망 본 프랑스 외교부 유럽담당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라디오 J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가 6개월 혹은 1∼2년 내 EU에 가입한다고 말하는 건 거짓말"이라며 "아마 15∼20년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가 전했다.

본 장관은 그러면서 우크라이나가 EU와 빨리 통합되도록 돕기 위해 느슨한 형태의 유럽 정치공동체를 만들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제안을 되풀이했다. 이는 EU 가입 전의 일종의 대기실 개념이다.

이와 관련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전날 EU 가입 외에 대안은 필요 없다고 거부했다.




그러나 본 장관은 이것은 EU 가입의 대안 성격이 아니며, 향후 EU 가입을 막는 것도 아니라고 주장하며 설득에 나섰다.

그는 유럽 정치공동체 하에서는 "유럽을 자유롭게 다닐 수 있고 재건과 경제사회 부흥을 위해 EU 예산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도 지난주에 EU 가입에 지름길은 없으며, 몇달이나 몇년에 끝날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본 장관은 유럽 1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이 전쟁을 노린 것은 푸틴"이라며 "우크라이나는 유럽이고, EU의 목표는 러시아의 승리를 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만약 유럽이 푸틴이 원하는 대로 하도록 내버려 둔다면 안보가 위험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의 '유럽 정치적 공동체' 제안은 6월 말 EU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