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이자, 북한 등 45개 빈곤국에 백신 등 '원가' 공급하기로

입력 2022/05/25 18:10
"의료 접근성 확대"…암·희소병 치료제 등 23개 의약품 대상
4630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가 북한을 비롯한 45개 빈곤국에 코로나19 백신 등을 '원가' 수준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AP·로이터·AFP통신 등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이자는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자사 제품 23종을 영리를 추구하지 않는 방식으로 빈곤국에 공급하기로 했다며 이러한 계획을 공개했다.

화이자는 일단 르완다, 가나, 말라위, 세네갈, 우간다 등 5개 아프리카 국가에 먼저 저가로 제품을 공급한 뒤 대상국을 점차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45개 대상국 대다수는 아프리카 국가들이고 북한과 시리아, 아이티, 캄보디아 등 의약품 접근성이 매우 제한된 국가들도 포함됐다.


앤절라 황 화이자 바이오제약그룹 사장은 AFP 통신에 "미국·유럽에서 사용되는 화이자의 특허 의약품을 이제 12억 명이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황 사장은 "일부 국가는 우리 제품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넘어야 할 장애물이 적지 않다"며 "5개국에서 먼저 시행해 본 뒤 얻어낸 노하우를 나머지 국가에서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급 대상 제품은 총 23종이다. 암 치료제, 희소병 치료제, 염증성질환 치료제와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각종 백신 등이 포함됐다.

화이자는 장기적으로는 모든 자사 제품을 빈곤 국가에 이런 방식을 적용할 방침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화이자는 이미 일부 빈곤국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원가 수준에 공급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백신을 구매, 대상국에 무료로 배포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을 적용, 빈곤국에 백신을 공급할 때 화이자는 가격을 1회 접종분 당 7달러(약 8천800원)로 적용하고 있다. 미국 정부 공급 가격(19.5달러·약 2만5천원)의 절반 이하다.

화이자는 지난해 코로나19 백신으로만 370억 달러(약 47조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