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용유 파동에 놀란 인니, 내달 팜유 업계 일제 실태조사

입력 2022/05/26 10:37
'식용유 파동'으로 곤욕을 치른 인도네시아 정부가 전체 팜유기업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에 착수키로 하는 등 관련 업체들에 대한 고삐를 죄고 있다.

46462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인도네시아 재래시장의 식용유 판매 모습

26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은 전날 "인도네시아에서 활동하는 모든 팜유 회사를 감사할 것"이라며 특히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본사를 인도네시아로 이전토록 할 것이라고 전날 밝혔다.

루훗 장관은 이번 조사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해양투자조정부는 정부가 팜유 기업들의 소유 토지 규모, 인근 소농들과 협력 관계, 세금 신고 등을 두루 들여다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양투자조정부는 또 인도네시아에 팜유 농장을 운영하면서 본사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에 두고 있는 회사들이 본사를 인도네시아로 이전토록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세계 1위 팜유 생산국인 인도네시아는 팜유 국제가격이 급등하면서 팜유 업자들이 수출에만 집중하는 바람에 올 초부터 내수시장 식용윳값이 치솟고 품귀현상이 발생했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내수시장 공급의무, 가격상한제, 보조금 지급 등의 정책에도 식용윳값이 더 오르자 지난달 28일부터 팜유 원유(CPO) 등 수출을 전격 중단했다가 25일 만인 이달 23일부터 재개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식용유 내수 물량 1천만t을 유지하기 위해 내수시장 공급의무(DMO)를 준수하는 업체만 수출을 허용하기로 했고, 팜유 업체별 할당량을 산정 중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식용유 파동'의 배경에는 폭리를 취하려는 '식용유 마피아'와 팜유 업계의 구조적 문제가 있다고 보고 칼을 빼든 상태다.

지난달 20일 조코위 대통령은 식용유 가격 안정을 위한 정부 정책에 효과가 없는 것은 누군가 시장에서 '게임'을 하고 있다는 뜻이라며 누가 게임을 벌이는지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46462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인도네시아 팜농가의 팜열매 수확 모습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