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캐나다 5월 실업률 역대 최저 5.1%…"완전 고용 상태"

입력 2022/06/11 11:20
구인난으로 평균 시급 3.9% 상승
5116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토론토 시내 한 가게 입구에 내걸린 구인 알림판

지난달 캐나다의 일자리가 4만 개 가까이 늘면서 실업률이 역대 최저 수준인 5.1%를 기록했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캐나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월간 고용동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달 파트타임(시간제 근무) 일자리가 9만6천개 줄었으나 풀타임(전일제 근무) 일자리가 13만5천 개 늘어 전체적으로 실업률이 감소했다.

캐나다의 일자리는 코로나19 발발 초기였던 2020년 초 300만 개가 줄었으나 지난해 11월 예전 수준을 회복한 뒤 이후 계속 늘어났다.

현재 고용 시장은 일자리 숫자가 구직 인구보다 많아 고용주가 구인난을 겪는 불균형이 빚어지고 있다고 현지 CBC 방송이 설명했다.




이 방송은 금융계 분석가를 인용해 "빈 일자리를 채우지 못하는 구인난이 기록적 수준으로, 캐나다 경제가 완전 고용 상태를 보이는 양상"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근로자 평균 시급이 31.12캐나다달러(약 3만1천원)로 1년 전보다 3.9% 상승했다고 통계청은 밝혔다.

CBC 방송은 이는 31년 만에 최대폭을 기록한 소비자 물가 상승률 6.8%보다는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