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이든-베조스 또 충돌…"휘발유 가격을 낮춰라" "잘못된 방향"

입력 2022/07/04 11:30
수정 2022/07/04 11:31
바이든 정유사 저격 가격인하 압박
베이조스 "기본 시장역학 오해" 일침
5월에도 인플레이션 문제 두고 설전
5842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의장 [로이터 = 연합뉴스]

아마존 창업자이자 의장인 제프 베이조스가 정유사에 휘발유 가격을 낮추라고 압박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행동이 잘못됐다며 공개 비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주유소를 운영하고, 휘발유 가격을 책정하는 회사에 보내는 내 메시지는 간단하다"며 "지금은 전쟁과 전 세계적 위험이 닥친 시기"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당신이 청구하는 (석유) 가격을 당신이 사오는 가격을 반영하도록 낮춰라. 지금 당장 해라"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미국의 기름값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석유회사들이 누리는 고수익을 비판해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엑손모빌을 거명하면서 "하느님보다 돈을 더 번다"고 때렸다.


베이조스는 이날 바이든의 트윗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베이조스는 바이든의 트윗을 리트윗하며 "기본적으로 잘못된 방향이거나, 기본적인 시장 역학에 대해 깊이 오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에 가격을 내리라고 압박하는 것은 자유 시장 원칙에 반한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이어 백악관도 베이조스의 트윗에 즉각 반박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유가는 지난달 배럴당 약 15달러 하락했지만 휘발유 가격은 거의 내려가지 않았다. 이는 '기본적인 시장 역학'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소비자를 실망시키는 시장"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미국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이날 갤런(3.78L) 당 4.812달러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약 1.70달러 오른 것이다. 지난달 사상 처음으로 휘발유 가격이 갤런당 5달러를 돌파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의회에 향후 3개월간 연방 유류세를 면제하도록 하는 내용의 입법을 요구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과 베이조스는 지난 5월에도 인플레이션 문제를 두고 충돌한 바 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이 인플레이션 해결을 위해 법인세 인상을 거론하자 베이조스는 "잘못된 방향"이라고 비판했다. 베이조스는 오히려 정부의 경기부양책이 인플레이션 위험을 초래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