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주, 겨울철 폭우에 물난리…이재민 3만2천명(종합)

입력 2022/07/04 19:44
NSW 일부 하천 범람…군병력 100명 투입해 주민 대피 지원
라니냐 영향에 홍수 빈번해져…NWS 주에만 18개월간 4차례
5863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호주 시드니 홍수로 물에 반쯤 잠긴 차량

겨울을 보내고 있는 호주 동부 지역에 이례적으로 연일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일부 하천이 범람하고 수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호우로 인한 지반 약화로 산사태가 우려되면서 일부 지역에 대피령이 내려지는 등 긴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4일 호주 ABC방송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등에 따르면 도미니크 페로테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총리는 "주 전역에서 3만2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 현재 NSW주 전역에 64건의 대피 경보가 발령됐으며 주민 대피를 돕기 위해 100명의 군 병력이 투입됐다고 덧붙였다.

머레이 와트 비상관리부 장관은 "지금까지 정보로는 이번 홍수의 피해가 지난 18개월 동안 발생한 다른 3건의 홍수보다 더 심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호주 기상청에 따르면 시드니 북쪽 뉴캐슬과 시드니 남쪽 울론공 사이 일부 지역에서는 지난 24시간 동안 1m가 넘는 비가 내렸고 일부는 1.5m 이상 비가 오는 곳도 있었다. 이는 뉴사우스웨일스주 해안 지역의 연 평균 강우량과 비슷하다.

호주 당국은 지난 몇년 동안 때마다 호주 동부 해안에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강 수위가 이미 최대치에 육박, 범람할 가능성이 있으며 산사태의 우려도 큰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실제로 시드니의 주요 상수원인 와라감바 댐은 전날부터 범람하기 시작했다. 이에 시드니 당국은 피해 우려 지역 주민들에게 발이 묶이기 전에 대피하라고 명령했다.

또 시드니 북서부의 호크스베리강과 시드니 서부 네피안강은 수위가 크게 올라가 범람한 곳이 나오기도 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물이 정말 빠르게 흐르고 있다"며 "비가 조금 더 내릴 것 같아 홍수의 위험이 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58633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호주 홍수

다만 NSW주 당국은 이번주에 계속 비소식이 있지만 기상 상황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드니 서부 일부 지역은 주민 대피령을 해제했다고 밝혔다.

집중 호우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면서 시드니 남부 연안 1km 지점에서는 21명의 선원을 태운 화물선이 표류하기도 했다.




NSW주 당국은 예인선을 보내 이 배를 더 먼 바다의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

NSW주는 최근 18개월 동안 4차례의 큰 홍수가 날 정도로 때마다 홍수가 반복되면서 주민들이 지쳐가고 있다고 호주 ABC는 전했다.

지난 3월에는 호주 동부 연안에 연일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규모 홍수가 발생,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주민 약 800명이 대피했다. 가옥 5천여 채가 물에 잠기면서 25억 호주달러(약 2조2천억원)가 넘는 재산 피해도 발생했다.

4월에도 강풍과 함께 150∼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려 주민 대피령이 내려지고 곳곳에 침수 등의 피해가 잇따랐다.

페로테 NSW주 총리는 앞으로 기상 이변이 점점 더 흔해지는 것으로 확실시된다며 "우리는 정기적으로 홍수가 날 것에 대비해야 하며 우리가 처한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호주 기상청은 태평양에서 최근 몇 년 동안 라니냐(La nina) 현상이 발생한 영향이라고 설명한다.

라니냐는 엘니뇨와 반대되는 현상으로 적도 부근 동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낮아지면서 서태평양의 대기 순환에 이상이 발생, 동남아시아와 호주에선 홍수가 나고, 남미에선 가뭄이 발생하는 현상이다.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라니냐 현상도 더 흔해지고 있다.

뉴캐슬 대학 이프테카르 아흐메드 부교수는 "호주의 겨울철에 폭우가 내리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지만 라니냐의 영향으로 이 같은 일이 겨울마다 반복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시드니 지역의 무분별한 개발이 홍수를 가져온다는 지적도 있다.

웨스턴 시드니 대학의 이언 라이트 박사는 "홍수의 위험이 있음에도 정부의 개발 승인이 있었고, 홍수에 적절히 대비하지 못 했다"며 "호크스베리 강의 윈저 다리는 1억 호주달러(약 890억원)를 들여 지난해 완공됐지만 홍수가 날 때마다 폐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58633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홍수로 물에 잠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