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힌두신이 담배를 피우다니…영화 포스터에 인도 힌두교도 발끈

입력 2022/07/05 12:21
"종교 감정 훼손" 주장·고발…감독 "독립적 비전으로 신 모습 구현"
58837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담배 피우는 힌두신 모습이 담긴 인도 영화 포스터.

인구의 약 80%가 힌두교도인 인도에서 담배를 피우는 힌두신의 이미지가 공개돼 논란이 거세다.

5일(현지시간) 힌두스탄타임스 등 인도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영화감독 리나 마니메칼라이는 지난 2일 자신의 트위터에 신작 다큐멘터리라며 '칼리(kaali)'의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 포스터에는 힌두여신 칼리로 분장한 한 여성이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담겼다. 칼리는 죽음, 시간 등을 관장하는 힌두신으로 많은 인도인이 숭배하는 대상 중 하나다.

포스터가 공개되자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힌두교도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해당 포스터가 힌두교를 모욕했고 종교 감정을 훼손했다는 것이다.

일부 힌두교도는 마니메칼라이를 체포해야 한다며 4일 뉴델리 경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인도 집권당 인도국민당(BJP)의 대변인인 비니트 고엔카는 해당 이미지는 전 세계 인도인의 감정에 상처를 줬다며 "인도 정부는 그 트위터를 끌어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현재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마니메칼라이는 BBC뉴스에 영화에서 묘사된 칼리는 인간애를 옹호하고 다양성을 수용한다며 "나는 칼리를 나만의 독립적인 비전으로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인도에서는 힌두교 상징물 관련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초에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가 인도 정치를 소재로 한 드라마 '탄다브'(Tandav) 속 장면과 관련해 힌두교도들에게 공식으로 사과하기도 했다.




힌두교도들이 드라마 첫 회 속 자유를 주제로 한 대학교 연극 장면에서 힌두교 시바신이 희화화됐다며 강하게 반발하며 고발하자 머리를 숙인 것이다.

2020년 11월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수터블 보이'(A Suitable Boy)가 보수 힌두교도들의 표적이 돼 홍역을 치렀다.

힌두교도들은 여성 주인공이 힌두교 사찰을 배경으로 남성과 키스하는 장면을 문제 삼았다.

인도에서는 2014년 나렌드라 모디 정부가 출범한 후 사회 전반적으로 힌두 민족주의 중시 분위기가 강화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