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실서 성관계"…13세 소년 3년간 성폭행한 여교사, 미국 '발칵'

입력 2022/08/06 18:07
수정 2022/08/06 18:08
6931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어린 제자를 3년 넘게 성폭행한 텍사스 출신의 전직 중학교 교사의 만행이 드러나 미국이 충격에 빠졌다.

심지어 이 교사는 임신 도중에도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정황까지 나왔다.

텍사스 법원은 5일(현지시간) 마르키 보딘(32)에게 미성년자인 소년을 성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60일간의 단기형과 10년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보딘이 이같은 혐의에도 비교적 가벼운 형량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며칠 전 출산을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검찰은 앞서 그에게 최대 40년의 징역형을 구형한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보딘은 13세의 어린 제자를 성폭행했다.

경찰은 "이들은 게임상에서 만났다"며 "주고받은 메시지는 성적으로 매우 노골적이었다"고 말했다.


본격적으로 성폭행을 일삼게 된 보딘은 이혼 후 제자의 아파트 단지로 이사하는 집착까지 보였다고 한다.

보딘은 제자를 차와 교실로 불러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또 성관계 동영상을 제자의 아버지에게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출산한 아이의 아버지는 유전자 감식 결과 제자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현재 보딘이 출산한 아이의 아버지를 찾고 있다. 또 보딘을 성범죄자로 등록하는 것에 대해 검토 중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