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군 7일 마친다던 대만 주변 실전훈련 계속 이어가(종합2보)

입력 2022/08/08 16:57
수정 2022/08/08 17:52
동부전구 "훈련 계속하고 있다…대잠수함과 해상 실사격 훈련"
서해·보하이해·남중국해서 훈련중
6978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중국군 훈련 모습

중국군이 대만 주변에서 애초 7일 정오까지 전개한다고 발표한 실전 합동 훈련을 8일에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군 동부전구는 8일 오후 위챗 공식 계정을 통해 "대만 주변 해상과 하늘에서 실전 합동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며 "합동 대(反)잠수함과 해상실사격 훈련을 중점적으로 조직했다"고 밝혔다.

동부전구는 이날 훈련이 진행된 지역과 훈련을 연장한 이유 등 더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동부전구는 7일 낮 위챗 공식 계정을 통해 "계획에 따라 7일 대만 주변 해상과 하늘에서 실전 합동 훈련을 계속했다"며 "합동 화력의 지상 타격과 장거리 공중타격 능력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고 밝혔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7일 오후 '72시간-인민해방군 실전 훈련'이라는 제목의 1분47초 분량의 동영상을 공개하고, 대만 교통부가 7일 정오를 기해 중국군이 발표한 6개 훈련구역이 효력을 상실했다고 밝히면서 4일 정오부터 7일 정오까지 대만 주변 6개 훈련구역 해·공역에서 진행된 중국군의 중요 군사훈련과 실탄사격은 종료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와 관련, 중국의 대표적인 관변 언론인인 후시진 전 환구시보 총편집인은 전날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오늘(7일) 정오 인민해방군의 대만 포위 훈련이 끝날 예정이었으나 인민해방군은 훈련을 계속하겠다고 선포했고, 훈련 종료시간은 공포되지 않았다"고 적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도 훈련을 진행한 배경을 질문받자 "대만은 중국의 영토"라며 "중국은 자기 영토 주변 해역에서 정당한 군사훈련 활동을 하고 투명하고 전문적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이어 "중국의 관련 부문은 이미 적시에 공고를 냈고, 이는 국내법과 국제법, 국제관례에 부합한다"며 "이는 도발자에 대한 경고이자 국가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수호하는 정당한 일"이라고 부연했다.

대만 국방부 정보차장인 옌유셴 중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중국군 동정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은 채 "평시 전투준비 관련 규정에 근거해 계속해서 감시하면서 위협 상황에 따라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옌 중장은 "국군(대만군)은 합동 정찰을 통해 대만 해협 주변의 동태를 파악하고 있다"며 "공산당군(중국군) 함정과 군용기가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대응 구역에 들어오면 퇴거 요구 방송을 하고 해안 설치 미사일로 추적·감시하는 등 전 과정을 모두 능동적으로 장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6일 중국 롄윈강 해사국은 6일부터 15일까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해(중국의 황해) 남부 일부 수역에서 실탄 사격이 진행된다며 오각형 형태의 좌표들을 공개했는데 해당 지역은 롄윈강시 인근 앞바다다.

다롄 해사국도 8일 0시부터 1개월 동안 산둥반도와 랴오둥반도 북쪽 바다인 보하이해의 다롄항 인근 바다에서 실사격 훈련이 진행된다며 선박 진입을 금지했다.


이와 별도로 전날 광둥성 해사국이 "8∼9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남중국해에서 사격 훈련이 진행된다"며 해당 좌표 4개를 공개했다고 중국 매체가 8일 보도했다. 광둥성 해사국이 공개한 좌표에 따르면 훈련 해역은 남중국해 광둥성 잔장시 인근 바다다.

이들 훈련이 동부젼구가 8일 실전 합동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고 언급한 훈련을 뜻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앞서 전날 중국 중앙(CC)TV는 남부전구 소속 '우즈산'으로 추정되는 071형 상륙함과 726급 공기부양정 '예마'가 기동 및 도킹 훈련을 하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중국 국방부는 이날 대만 해협의 긴장을 조성한 것은 미국이라며 미국을 강하게 비난했다.

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위챗 공식 계정에 올린 기자와의 문답 형식의 성명을 통해 "현재 대만 해협 긴장 국면은 미국이 주도적으로 도발하고 일방적으로 만든 것"이라며 "미국은 반드시 이에 대한 모든 책임과 심각한 결과를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대변인은 고위 장성급 군사령관 간 전화 통화를 포함한 미중 간 현행 대화와 협력 채널을 대거 단절한 점을 거론한 뒤 "중국의 조치는 미국과 대만의 도발에 대한 경고이자 국가 주권과 안전에 대한 정당한 수호로, 완전히 합리적이고 적절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군에 맞서 대만 육군도 오는 9~11일 남부 핑둥현 인근에서 155밀리 곡사포 78문과 120밀리 박격포 6문을 동원한 대규모 포사격 훈련을 한다고 전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