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군 "중국공산당 1일부터 272건의 가짜뉴스 퍼뜨리려 해"

입력 2022/08/08 21:35
69847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중국 인민해방군의 대만해협 동부 포사격 훈련 모습

대만 국방부는 8일 "중국 공산당이 1일부터 이날 정오까지 대만에서 272건의 가짜 뉴스를 퍼뜨리려 했다"고 밝혔다고 대만 중앙통신사 등이 전했다.

대만 국방부 정치작전국 천위린 부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272건 중 130건이 군인과 민간인의 사기를 떨어뜨리려는 목적이었다"고 설명했다.

대만 국방부의 집계에 따르면 272건 중 대부분의 시도는 중국군의 대만을 겨냥한 실사격 훈련이 시행된 지난 4일 이후 이뤄졌다.

또한 중국의 가짜 뉴스는 ▲군인과 민간인의 사기 저하(130건) ▲무력 통일 분위기 조성(91건) ▲대만 정부의 권위 공격(51건) 등 3가지 유형으로 분류됐다.




천 부국장은 "대만 타오위안 공항에 대한 미사일 공격, 중국 군함의 대만 동부해안 근접과 같은 가짜 뉴스가 소셜 미디어에 돌아다녔다"며 "온라인 커뮤니티와 디지털 미디어의 급속한 발전으로 전쟁 전략이 특히 인지전(cognitive warfare) 영역에서 극적으로 변화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가짜 뉴스들은 큰 규모로 공유되고 배포됐다"며 "이를 과소평가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천 부국장은 "대중은 대만 국방부가 발표하는 정보에 집중해야 하며 루머에 관심을 둬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만 외교부는 이날 저녁 성명을 통해 "중국의 군사 훈련 확대 결정을 강력히 비판한다. 중국의 도발과 공격은 대만 해협의 현상을 해치고 역내 긴장을 고조시킨다"며 중국군이 대만 주변에서 훈련을 이어가는 것을 규탄했다.

중국군은 대만 주변에서 애초 7일 정오까지 전개한다고 발표한 실전 합동 훈련을 8일에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군 동부전구는 이날 오후 위챗 공식 계정을 통해 "대만 주변 해상과 하늘에서 실전 합동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며 "합동 대(反)잠수함과 해상실사격 훈련을 중점적으로 조직했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