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친러시아 자포리아주 행정부, 러 병합 주민투표령 서명

입력 2022/08/08 21:36
젤렌스키 경고 이튿날…러시아령 완전 편입 구체화
6984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러시아 여권 신청하는 자포리자주 멜리토폴 시민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주 수장이 러시아 완전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를 시행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에서 러시아가 '가짜 주민투표'를 추진한다면 추후 평화협상의 여지가 없을 것이라고 경고한 이튿날 나온 조치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가 수립한 자포리자주 행정부 수반인 예벤 발리츠키는 이날 멜리토폴에서 열린 '우리는 러시아와 함께 합니다' 사회운동 포럼에서 이번 행정명령을 승인했다.




러시아와 친러시아 성향 분리주의 세력은 현재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의 도네츠크 및 루한스크주, 남부 헤르손주, 동남부 자포리자주 대부분을 장악하고 있으며, 이들 지역을 자국 영토로 완전히 편입하기 위한 주민투표를 서두르고 있다.

러시아는 2014년 점령한 크림 반도 역시 주민투표를 통해 자국령으로 병합한 바 있다.

자포리자주와 이웃한 헤르손주에서도 최근 주민투표 날짜를 정하기 위한 절차가 진행 중으로, 이달 중 날짜가 정해지고 이르면 9월 중에 투표를 치를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지난달 초 러시아가 점령한 루한스크주 일부 지역에서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투표 참여 설득 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러시아는 이들 지역에 자국 방송과 통신망을 설치하고 주민들에게 사회보장 서비스도 제공하기 시작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주민투표를 통해 점령지를 병합할 경우 수복이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우려해 헤르손을 시작으로 남부 지역 수복 작전을 강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