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역사의 목소리"…퓰리처상 받은 美 역사학자 매컬러프 별세

입력 2022/08/09 04:57
트루먼, 라이트 형제 등 미국의 중요 인물 심도있게 탐구
69877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06년 12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으로부터 '자유의 메달' 받고 있는 역사학자 데이비드 매컬러프

전직 미국 대통령들의 전기로 퓰리처상을 두 차례 수상한 베스트셀러 작가인 데이비드 매컬러프가 지난 7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출판사인 사이먼앤드슈스터가 8일 밝혔다. 향년 89세.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매컬러프는 매사추세츠주 힝엄의 자택에서 5명의 자녀가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매컬러프는 미국의 2대 대통령인 존 애덤스와 33대 대통령인 해리 트루먼, '하늘의 개척자'인 라이트 형제 등 미국 역사에서 중요한 인물들을 심도 있게 탐구한 역사학자다.

뉴욕의 브루클린 브리지 건설과 파나마 운하 건설 등 의미가 큰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서도 저서를 남겼다.




1993년 트루먼 전 대통령의 전기 '트루먼'으로 첫 번째 퓰리처상을 받은 데 이어 2002년에는 '존 애덤스'로 두 번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존 애덤스'는 HBO 방송에서 미니시리즈로 제작됐다.

또 '바다들 사이의 길: 파나마 운하의 창조'와 '말 위에서의 아침들'로 전미도서상도 받았다.

1933년 피츠버그에서 태어난 매컬러프는 예일대에서 영문학 학사 학위를 받고 뉴욕시로 이주해 스포츠 잡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에서 일했다.

그는 19세기 2천200명의 사망자를 낸 펜실베이니아주 존스타운 댐 붕괴 사건을 다룬 '존스타운 홍수'라는 첫 작품을 1968년에 출간한 것을 시작으로 모두 12편의 저서를 집필했다.

이런 공로로 매컬러프는 지난 2006년 당시 조지 W. 부시 대통령으로부터 '자유의 메달' 훈장을 받았다. 훈장 수여식 때 부시 전 대통령은 매컬러프를 가리켜 "역사의 목소리"라고 평가했다.

고인은 지난 2007년 WSJ 인터뷰에서 "역사를 날짜 또는 인용문구의 암기로서 가르쳐서는 안 된다"며 "역사는 누구에게나 가장 매력적이지만, 특히 젊은이들에게는 이야기를 통해 역사에 생명을 불어넣을 때 더욱 그렇다"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