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푸틴 때문에 러시아인들 난리났다"…유럽연합, 중대결단 내리나

입력 2022/08/10 16:34
수정 2022/08/10 16:44
EU, 러시아인 비자 중단 확산
젤렌스키, 서방에 전면적 여행금지 촉구
7059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유럽연합(EU) 국가들이 러시아인에 대한 관광비자 발급을 중단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독일 공영 도이체벨레 방송은 9일(현지시간) EU가 러시아인이 EU 회원국에서 자유롭게 여행하는 것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러시아와 국경을 맞댄 라트비아는 이달 초 러시아인에 대한 비자발급을 중단했다.

에스토니아와 핀란드도 이에 동참하면서 EU국가는 러시아인에 대한 관광비자 발급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 EU는 러시아 항공기의 EU역내 상공 비행을 금지하고 있다. 따라서 러시아인이 EU국가로 가려면 육로를 통해 핀란드로 간 후 그곳에서 항공편을 이용해야 한다.


북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러시아인에 대한 비자발급 중단 움직임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서방 국가에 러시아인에 대한 전면적인 여행금지를 촉구한 시점에 나온 것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최근 워싱턴포스트에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징벌적 제재가 너무 약하다"며 "러시아인에 대해 1년간 여행을 금지하고 아울러 서방에 거주하는 러시아인을 추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헝가리 등 친러 성향의 EU 국가들은 비자 발금 중단에 회의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EU는 이달 말 열리는 내무장관 회의에서 러시아인에 대한 비자 발급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