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FBI 트럼프 압수수색 역풍맞나…WSJ "위험한 선택"

입력 2022/08/10 16:42
"직권남용에 부적절한 실수…미국 위험한 길로 이끄는 것"
"중간선거 앞두고 트럼프 기소 압박 거세"…정치적 의도 의심
7059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트럼프 타워 앞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체포를 촉구하는 시위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을 급작스럽게 압수수색한 데 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정치적 의도가 다분히 의심되는 위험한 선택이라고 비판했다.

WSJ은 9일 'FBI의 위험한 트럼프 수색' 제하 사설을 내고 "FBI가 예고 없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 리조트) 마러라고 자택을 수색한 것은 환호해야 할 순간이 아니다"라며 "법무부는 통제하지도, 이해하지도 못할 정치적 분노를 표출하는 것이며, 이것이 법무부와 미국에 가하는 위험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하는 것만큼 엄청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FBI 압수수색은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뒤쫓고 기소하는 데 몰두하고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만약 그렇다면 갈런드 장관은 미국을 위험한 길로 이끄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WSJ은 이번 수색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밀문서를 부적절하게 취급하거나 대통령기록관리법을 위반한 것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을 언급한 뒤 "이게 사실이라면 이번 압수수색은 직권 남용과 부적절한 실수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그 근거로는 기록물을 둘러싼 논쟁은 통상 협의를 통해 해결돼왔다는 점을 들었다.

WSJ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미 (마러라고 리조트로 반출된) 자료 15상자 분량을 돌려줬지만 국가기록관리청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지면 안 될 기밀자료를 보유하고 있는지 알고 싶었던 것 같다"며 "이게 FBI 수색을 촉발한 것으로 보이지만 이것이 왜 협력적인 방식으로나 기껏해야 소환장을 발부하는 식으로 해결될 수 없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직 미국 대통령에 대한 FBI의 이런 행위는 전례가 없었다며 2016년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무장관 시절 개인 이메일로 기밀정보를 주고받았다는 혐의를 받았지만 결국 불기소 처분된 사건을 언급했다.

70596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9일(현지시간) 마러라고 자택 인근서 모여 시위를 벌이는 모습

WSJ은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작년 1월 6일 의사당 폭동을 선동한 혐의로 법무부의 수사를 받고 있다는 점도 주목했다.




그러면서 "1·6 사태를 조사하는 하원 위원회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소를 바라고 있고 갈런드 장관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하라는 정계와 언론의 압박이 거세다"며 "FBI 수색은 1·6 사태 관련 증거를 찾기 위한 수사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WSJ은 압수수색이 중간선거로부터 약 90일 남은 시점에서 진행됐다는 점도 정치적 목적에 의심이 가는 대목이라고 문제 삼았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과 FBI가 갈등을 빚었던 관계라는 점도 상기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임명된 제임스 코미 전 국장은 2016년 당시 대선에서 승리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 수사 문제를 놓고 마찰을 빚다가 이후 2017년 5월 경질됐다.

70596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FBI가 압수수색한 마러라고 리조트

WSJ은 만약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소될 경우 전례로 남아 장기적으로 역풍이 있을 가능성을 우려했다.

이 매체는 "만약 혐의와 증거가 설득력이 덜해도 전직 대통령을 기소한다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되면 향후 모든 대통령이 표적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으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소와 관련해 미국 민주당의 계산이 틀렸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WSJ은 "FBI 수색 자체만으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혐의를 벗는 한 대통령으로 다시 출마할 가능성이 커진다"며 "그는 '순교자'로 출마해 전직 (트럼프) 대통령에서 떠나려는 공화당원조차도 정치적 기소로 보이는 상황에 반감을 느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