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넉달만에 말바꾼 머스크…테슬라 주식 9조원 처분

박민기 기자
입력 2022/08/10 17:50
수정 2022/08/10 23:13
"트위터 소송 패소에 대비"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 주식 69억달러(약 9조238억원)어치를 처분했다. 머스크는 지난 4월 말 테슬라 주식 440만주를 처분하면서 "더 이상의 매각은 없다"고 했지만 약 4개월 만에 추가 매각에 나섰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테슬라 주식 792만주를 매각했다. 주당 매각가격은 900달러 전후로 매각대금은 총 69억달러에 달한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달 20일 실적 호조에 힘입어 약 15% 올랐다.

이번 매각은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합의를 파기하면서 양측이 소송전에 나선 가운데 이루어졌다. 머스크는 이번 매각자금이 향후 트위터 인수 거래에 사용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현재 트위터와 진행 중인 법적 다툼에서 패소하면 이번 매각자금이 잠재적으로 트위터 거래에 사용될 수 있다"며 "트위터가 이번 계약을 강제로 성사시킬 때에 대비해 테슬라 주식을 긴급하게 처분해야 하는 상황을 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적었다.

머스크는 지난 4월 440억달러(약 57조5000억원)에 트위터를 인수하기 위한 거래를 진행하다가 트위터의 가짜 계정 현황을 지적하며 지난달 일방적으로 계약을 파기했다. 이에 트위터는 머스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지만 머스크는 트위터가 가짜 계정 현황 등과 관련한 핵심 자료 제출을 거부했다며 트위터를 맞고소했다.

머스크는 이날 자신이 직접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개발하고 서비스를 시작할 수도 있음을 암시했다.

[박민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