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물가상승률 2년來 최고…경기부양책 '발목'

입력 2022/08/10 17:51
수정 2022/08/10 23:20
7월 CPI 전년比 2.7% 올라
선뜻 금리 내리기 힘들어져

돼지고기·기름값은 하락세
8월 이후 물가안정 가능성
70625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중국의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10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같은 달보다 2.7% 상승했다.

이는 2020년 7월 이후 최고치로 올해 중국 당국의 물가관리 목표치인 3%에 다가선 것이다.

중국의 월간 CPI 상승률은 연초부터 3월까지 2% 미만이었지만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가 본격 반영된 4월부터는 넉 달째 2%를 넘기고 있다. 물가 상승은 돼지고기를 비롯한 식품류가 주도했다. 중국 물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돼지고기 가격은 사료 부족에 따른 공급난으로 20.2% 급등했고 과일(16.9%) 채소(12.9%) 식용유(6.8%) 등 주요 식품가격 역시 평균 상승률을 크게 웃돌았다.


물가 상승률이 당국의 관리 목표에 근접할 정도로 오르면서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도 제약을 받을 전망이다. 중국은 도시 봉쇄를 위주로 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펼치고 있어 경제성장률이 떨어지고 특히 부동산시장이 침체되고 있지만 물가 상승으로 선뜻 금리를 내릴 수 없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는 "7월 중국의 소비자물가가 2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상승하면서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경제를 되살리려는 중국 당국의 노력이 복잡해졌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중국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로 삼은 5.5%를 사수하기보다 고용과 물가에 치중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제 사령탑인 리커창 총리는 지난달 세계경제포럼(WEF) 행사에서 "고용이 상대적으로 충분하고 가계소득이 증가하며 물가가 안정적이라면 성장률이 다소 높거나 낮아도 용납할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7월을 정점으로 8월부터 안정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식탁물가를 좌우하는 돼지고기 가격이 이달 들어 하락 추세인 데다 중국 내 석유류 가격도 하향 안정화됐기 때문이다. 이날 발표된 7월 CPI는 전달보다 오르긴 했지만 전달 대비 상승 속도가 둔화됐다. 시장 전망치(2.9%)와 비교해도 상승폭이 작았다.

중국산 제품의 수출가격을 가늠할 수 있는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작년 같은 달보다 4.2% 상승했다. 이는 전달(6.1%)과 시장 전망치(4.8%)를 훨씬 밑도는 수치다. 중국의 월간 PPI는 세계 원자재값 상승 여파로 작년 10월 13.5%까지 오른 뒤 계속 하락하는 추세다.

[박만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