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에너지 부채' 최고치…치솟는 에너지 요금에 '몸살'

입력 2022/08/11 14:59
"내년 연료 빈곤층 1천만 가구 넘어갈 것"
70968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영국 킹스버리에서 주유하는 차량. 유가 등 치솟은 에너지 가격에 영국 가구가 시름하고 있다.

에너지 요금 인상을 앞둔 영국에서 이미 가계 에너지 부채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로이터 통신 등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부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내년 1천만 가구 이상이 '연료 빈곤'에 처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전체 영국 가구의 에너지 부채는 역대 최대치인 13억 파운드(약 2조653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대비 3배 증가한 수치로, 4개월 전과 비교해도 10% 늘었다.

600만여 가구가 에너지 공급자에게 206파운드(약 32만원)씩 연체한 셈이다.

문제는 영국 정부가 가스 등 가격 상승을 이유로 앞으로 에너지 요금을 대폭 올릴 예정이라는 점이다.




최근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콘월 인사이트는 겨울이 시작되는 10월 에너지 요금 상한이 연 3천582파운드(약 567만 원)로 인상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이는 작년 10월의 1천277파운드에 비하면 2.8배 뛰는 것이다.

영국 연료빈곤종식동맹(EFPC)은 영국 내 약 1천50만 가구가 내년 1분기에 연료 빈곤 상태에 빠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료 빈곤이란 에너지 요금을 낸 후 수입이 빈곤선 아래로 떨어지는 것을 말한다.

영국은 중위소득 60% 이하에 해당할 경우 빈곤하다고 본다. 작년 기준 중위소득 60%는 3만1천 파운드(약 4천900만원)다.

에너지 비용 상승은 우크라이나 전쟁 후 유럽 국가들이 러시아와 마찰을 빚으면서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발생했다.




러시아는 노트르 스트림 등 가스관을 통한 유럽향 에너지 공급을 대폭 줄이거나 일부 지역에 대해선 아예 공급을 중단하는 등 에너지를 무기화한다는 비판을 받는다.

로이터는 영국 총리 유력 후보인 리즈 트러스 외무부 장관과 리시 수낵 전 재무부 장관이 해결책을 두고 입장차를 보인다고 전했다.

트러스 장관은 감세를, 수낵 전 장관은 빈곤층에 지원금을 제공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트러스 장관은 에너지 요금을 낮추기 위해 에너지 공급 업체들과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