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가디언 "시진핑, 내주 사우디 방문 예정"

입력 2022/08/11 21:09
수정 2022/08/11 22:55
성사땐 2년7개월만에 외유
"바이든과 달리 환대받을듯"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주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성사된다면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하기 직전인 2020년 1월 미얀마를 찾은 이후 2년7개월 만의 첫 공식 외국 방문이 된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11일(현지시간) 시 주석이 다음주 사우디를 방문할 예정이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사우디를 찾았을 때처럼 성대한 환영회가 기대된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 방문은 중국과 사우디 간 관계가 갈수록 긴밀해지면서 지난 6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를 찾았을 때 갈등을 노출했던 것과 극명한 대조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시 주석이 사우디를 방문할 예정이냐는 사실 확인 요청에 "현재로서는 제공할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

예정대로 방문이 이뤄지면 미국이 중동에서는 발을 빼는 한편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인도·태평양에 역점을 두면서 전략적 공백이 두드러진 중동에서 중국이 영향력 확대를 도모하는 상징적인 장면이 연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디언은 또한 중국의 에너지 안보 강화 측면에서도 의미 있는 행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사우디는 지난해까지 중국의 최대 원유 수입국이었다. 사우디로서도 중동의 불안정한 정세 속에 미국이 해온 역할을 대신할 새로운 '역외 균형자'로 중국을 끌어들일 필요를 느끼고 있을 것으로 관측통들은 보고 있다. 인권문제를 놓고 미국과 껄끄러운 사우디가 최근 중국 신장의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에 대한 대응, 홍콩국가보안법 시행 문제 등에서 중국을 옹호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신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