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산불 끄러 갔다 방화범 몰려 11개월 옥살이 그리스 남성

입력 2022/08/11 21:59
수정 2022/08/11 22:09
7113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방화범으로 몰려 11개월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테오도시스 카쿠리스.[사진 제공 = 그릭 헤럴드 캡처]

그리스 아티카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 진압과 주민 구조에 나섰다가 방화범으로 몰려 옥살이를 한 40대 남성이 11개월 만에 누명을 벗었다고 그리스 영자 신문 그릭 헤럴드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테네 법원은 지난달 11일 테오도시스 카쿠리스의 방화 혐의에 대해 재판관 3명 모두 만장일치로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카쿠리스는 지난달 11일까지 11개월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

카쿠리스는 그리스 일간 에카티메리니와의 인터뷰에서 "축하할 기분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또 "씁쓸하고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1978년 호주 멜버른에서 태어난 카쿠리스는 8살때 가족과 함께 그리스 아테네로 이주했다.


이곳에서 카쿠리스는 숲에서 캠핑과 산책, 탐험을 즐겼고 이런 경험은 자연스럽게 자연애호가가 되는 계기가 됐다고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그는 밝혔다.

카쿠리스는 지난해 8월 TV를 통해 그리스 아티카에서 초대형 산불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고 어떤 방법으로든 도와야 한다는 생각에 오토바이를 타고 현장으로 달려갔다고 한다.

천연 보호림인 바리보비 숲이 소실될 위기에 처한 것을 보고 지체 없이 현장으로 간 것.

그는 산불 현장으로 달려갔고 고온에 신발 밑창이 녹을 때까지 지역 주민들을 구하기도 했다. 주민 중 한명은 그의 신발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신발을 건네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방화범으로 몰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이 지역 주민이 자원봉사자들에게 산불 현장에서 오토바이를 탄 수상한 사람을 목격했다고 했는데, 이런 내용이 경찰에 전해지자 경찰이 오토바이를 타고 나타난 카쿠리스를 방화범으로 특정한 것이다.


카쿠리스는 경찰 조사에서 신고가 들어온 오토바이를 타고 산불 현장을 배회한 낯선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고 거듭 주장했다. 카쿠리스의 소지품에서는 방화에 사용될 만한 물품도 발견되지 않았다.

보다 못한 산불 피해를 입은 한 주민은 "카쿠리스는 자신의 마음과 영혼을 산불을 끄는데 도움을 줬다"며 스스로 카쿠리스를 변호했다.

다른 주민들도 카쿠리스의 결백을 주장하고 나섰지만 그는 11개월간 옥살이를 면치 못했다.

그는 아테네 서부 외곽의 코리달로스 교도소에 구금됐다. 코리달로스 교도소는 교도관이 부족해 폭력 사태 등으로 재소자 수십명이 사망한 곳이다.

카쿠리스는 그의 변호인이 바리보비 숲 발화점이 전신주라는 소방 당국의 조사 결과를 증거로 제시한 뒤에야 무죄로 풀려났다.

카쿠리스는 자유의 몸이 된 후 "다시는 불 근처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