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생산자물가도 상승폭 둔화…7월 9.8% 올라

입력 2022/08/11 22:36
71136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의 슈퍼마켓

미국 노동부는 11일(현지시간)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년 동월보다 9.8% 올랐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던 지난 3월(11.6%)에 육박했던 지난 6월(11.3%)에 비해 상승폭이 둔화했다.

6월보다 9%나 떨어진 에너지 가격의 하락이 상승폭 둔화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PPI 상승률도 전년 동월보다 5.8% 올라 직전 달(6.4%)에 비해 상승폭이 줄었다.

도매 물가 상승분은 향후 소비자 물가로 전가된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PPI 상승폭의 둔화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다소 완화됐다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

또한 PPI의 움직임은 이는 전날 발표된 소비자물가지수(CPI)의 추세와도 동일하다.


7월 CPI는 전년 동월보다 8.5% 올라 지난 1981년 11월 이후 최대폭이었던 전월(9.1%)보다 상승폭이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유가 안정 등에 힘입어 물가 급등세가 거의 멈췄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