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ILO "전세계 청년 실업자 7천300만명…고용 회복 더뎌"

입력 2022/08/12 01:23
수정 2022/08/12 08:57
팬데믹 전보다 청년 실업 600만명 더 많아…성별·지역 격차도 뚜렷
"녹색산업 투자 등으로 청년층 일자리 창출해야"
7114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제노동기구(ILO)의 2022년 세계 청년 고용 동향 보고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심화했던 전 세계의 실업난이 점차 해소되고 있지만 청년층의 고용 회복세는 여전히 더딘 편이라는 국제노동기구(ILO)의 진단이 나왔다.

ILO는 11일(현지시간) 세계 청년 고용 동향 보고서를 내고 올해 전 세계 청년 실업자 수가 7천3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하기 어려웠던 지난해보다 200만명 감소한 것이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여전히 직장을 얻지 못한 청년의 수가 600만명 더 많은 것이라고 ILO는 밝혔다.

ILO는 "청년층의 고용 회복세는 다른 연령층보다 뒤처져 있다"면서 "처음 구직에 나서거나 학교를 중퇴한 사람, 경력이 거의 없는 사람 등 청년층은 팬데믹 시기에 고용주가 선택을 꺼리는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71141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구직자

청년 취업률의 성별 격차도 문제라고 ILO는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취업 조건을 갖춘 청년 남성의 40.3%가 일자리를 얻을 것으로 전망된 반면 청년 여성은 27.4%만 취업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런 성별 격차는 소득이 중하위권인 국가에서는 17.3% 포인트로 크고, 고소득 국가에서는 2.3% 포인트로 작다고 ILO는 분석했다.

올해 전 세계 청년 실업률은 14.9%로 추산됐다. 지역별로는 유럽 및 중앙아시아 16.4%, 아시아·태평양 14.9%, 북미 8.3%, 남미 20.5%, 중동 24.8% 등 격차가 컸다.

ILO는 녹색 산업과 돌봄 사업 등에서 청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재생에너지와 지속가능한 농업, 폐기물 재활용 등 분야에서 2030년까지 전 세계에 2천400만개의 일자리가 생길 수 있고 이 가운데 640만개는 젊은이들의 몫이 될 수 있다"면서 "2030년까지 돌봄 분야에 투자하면 청년층 일자리 1천790만개가 더 나올 것"이라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