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욕유가] IEA 수요 전망치 상향에 상승

입력 2022/08/12 04:23
71143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파리 인근 생피아크르 외곽에 원유 펌프잭의 모습

뉴욕유가는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수요 전망치를 상향했다는 소식에 상승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41달러(2.62%) 오른 배럴당 94.3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WTI 가격은 지난 5거래일 중의 4거래일 동안 올랐다.

유가는 IEA가 원유 수요 전망치를 상향한 데다 최근 휘발유 재고 감소에 원유 수요에 대한 기대가 살아나면서 상승했다.

IEA는 올해 석유 수요 증가량을 기존 전망치보다 하루 38만 배럴 많은 하루 210만 배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전 세계 석유 수요는 하루 9천970만 배럴, 내년 석유 수요는 하루 1억180만 배럴로 예측했다.


IEA는 여름철 유럽의 무더위와 천연가스 가격 상승에 따른 공급 부족 등으로 원유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의 기록적인 무더위로 해당 지역에 전기수요가 급증했으나 천연가스 가격은 높고, 공급은 부족해 대체재인 원유 수요를 늘리고 있다는 게 IEA의 설명이다.

반면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올해 원유 수요 전망치를 소폭 하향했다.

OPEC은 올해 전 세계 원유 수요가 하루 1억3만 배럴에 달할 것이라며 이전보다 하루 26만 배럴 하향했다. 내년에도 같은 규모인 하루 26만 배럴을 하향한 하루 1억272만 배럴로 예상했다.

OPEC이 글로벌 수요 전망치를 하향하긴 했으나, 여전히 IEA의 전망치보다 높다.

전날 미 에너지정보청(EIA)이 발표한 주간 원유재고 자료에서 휘발유 재고가 500만 배럴가량 줄어들면서 원유 수요가 여전히 강하다는 점을 확인시켜줬다.


최근 몇 주간 원유재고가 늘어나면서 휘발유 가격이 갤런당 4달러 아래로 떨어져 휘발유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수개월 만에 갤런당 4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오안다의 크레이그 얼람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WTI 가격이 다시 90달러 위로 올라갔으나 이란 핵합의에 진전이 나온다면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공급이 타이트해 유가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 한 달간 87달러~88달러 근방에서 유가가 상당한 지지를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