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고삐풀린 아르헨물가, 1년전보다 71%↑…"체감으론 훨씬더 올라"

입력 2022/08/12 05:21
7월 한 달 만에 7.4% 올라…기준금리 9.5%P 대폭 인상 '비상처방'
연말엔 100%대 물가상승 예상…"돈을 써야 돈을 잃지 않는다"
71144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르헨티나 대형마트에서 가격을 비교하는 시민

아르헨티나의 고삐 풀린 물가 상승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통계청은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1년 전보다 71% 급등했다고 밝혔다.

1992년 1월(76%) 이후 30년 만에 가장 높은 연 상승률이라고 현지 매체 인포바에는 설명했다.

7월 한 달 사이에만 7.4% 급등해, 월간 기준으로는 2002년 4월 이후 최고치다.

이날 통계청의 물가 발표가 나오기 직전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69.5%로 인상했다. 한꺼번에 9.5%포인트를 올린 것으로, 인상 폭은 3년 만에 최대다.

남미 아르헨티나에서는 이미 지난 수년간 연 두 자릿수의 물가 급등이 이어져 왔다.


경제 구조 자체의 문제가 누적돼 왔고, 우크라이나 전쟁과 같은 글로벌 악재가 더해진 데다 한 달 만에 경제장관이 두 번이나 교체되며 시장 불확실성이 커진 것이 상황을 악화시켰다.

지난달 초 마르틴 구스만 전 경제장관이 전격 사임하고, 후임 실비나 바타키스 전 장관도 혼란을 잠재우지 못하면서 암시장 달러 가격이 크게 뛰었고 이것이 고스란히 물가에 반영됐다.

시민들이 체감하는 물가 상승 정도는 더 심각하다.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아파트 관리인인 카를로스(40)는 연합뉴스에 "통계청의 물가상승률 발표는 믿을 수가 없다. 생필품 가격이 한 달 사이 20% 이상 오른 것 같다"며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도 문제지만 터무니없이 가격을 올리는 기업들도 책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7월 상승률로만 보면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이 계속되고 있는 남미 베네수엘라보다 아르헨티나의 물가가 더 올랐다.

베네수엘라 민간 경제단체가 이달 초 발표한 7월 한 달 물가 상승률은 5.3%였다. 연간으로는 139%에 달한다.


계속되는 물가 상승에 아르헨티나에선 "돈을 써야 돈을 잃지 않는다"는 이상한 소비 패턴이 자리 잡았다.

아르헨티나 경제학자인 에두아르도 레비 예야티 미 하버드대 초빙교수는 최근 뉴욕타임스(NYT)에 "페소화로는 차라리 여행을 가거나, 집을 고치거나, 물건을 사는 게 낫다"며 "그렇지 않고 은행에 넣어놓으면 돈을 매일 잃는 느낌"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달 초 취임한 세르히오 마사 아르헨티나 경제장관은 화폐 발행 확대를 멈추겠다며 강경한 인플레이션 대처 의지를 밝혔지만, 연말에 세 자릿수 물가 상승률은 피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중남미경제연구재단(FIEL)은 연말 기준 연간 물가 상승률을 112.5%로 예측했으며, 도밍고 카발로 전 경제장관도 최근 현지 매체 페르필과의 인터뷰에서 연 100%대 물가 상승은 기정사실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