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FBI 트럼프 압수수색 대상에 핵무기 기밀 문건 포함"

입력 2022/08/12 11:23
수정 2022/08/12 18:22
7126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FBI의 자택 압수수색 하루 만에 모습 드러낸 트럼프 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연방수사국(FBI)의 압수수색 대상에 핵무기 관련 기밀 문건이 포함됐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수사를 잘 아는 소식통들은 이 신문에 이렇게 밝히면서도 FBI가 실제로 핵무기 기밀문서를 압수했는 지, 이 문서가 미국이나 다른 나라가 보유한 핵무기와 관련한 내용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WP는 미국 법무부와 FBI도 답변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마러라고에 이런 기밀 정보가 보관돼 있을 수 있다는 점, 이것이 적대 세력에 넘어갈 위험 등을 두고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법무부 방첩부서 고위관리 출신인 데이비드 라우프먼은 "(핵무기 관련 내용이) 사실이라면, 마러라고에 불법 보관된 문건들이 최고 수준의 기밀자료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FBI와 법무부가 신속하게 이를 되찾고자 하는 화급한 (압수수색의) 동기가 됐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FBI는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통령 기록물과 기밀 유출·파기 혐의와 관련해 플로리다 마러라고 사저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대선 출마를 막으려는 '급진 좌파' 민주당의 정치수사라고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