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 공공장소에서 중국산 IT 제품 사용 금지

입력 2022/08/12 13:58
71334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탕펑 대만 디지털 담당 정무위원

대만 정부가 모든 공공장소에서 중국산 정보기술(IT) 제품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보 등 대만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탕펑 대만 행정원 디지털 담당 정무위원(장관급)은 전날 행정원 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국가 정보통신 안전에 관한 새로운 규범을 발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원칙적으로 "다수가 볼 수 있고 들을 수 있는 설비가 공공장소에 있다면 중국산 IT 제품을 사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보통신 서비스와 시스템도 포함된다며 새 규범을 발표할 때 자세한 지침을 내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한 지난 2일 이후 대만 총통부, 외교부, 국방부, 타오위안 국제공항, 대만 철로관리국, 대만 전력공사의 웹사이트 또는 전산시스템이 사이버 공격을 받았다.




이에 대만 국가통신위원회(NCC)는 대만 정부 기관과 사회기반시설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이 이뤄졌다고 확인하고 이들 사이버 공격의 일부에는 중국과 러시아발 소프트웨어가 연루됐다고 덧붙였다.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해 대만 포위 대규모 군사훈련에 나선 한편 사이버공격과 인지전을 벌였다는 취지의 설명이었다.

71334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남부 가오슝 신쭤잉 철도역의 해킹된 전광판(좌상단 붉은 글씨)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