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FBI, 핵무기 문건 찾으려 트럼프 자택 압수수색"

입력 2022/08/12 17:23
수정 2022/08/12 22:47
WP "상자 10개 분량 압수"
美법무장관, 영장공개 요청
정치수사 비판에 정면 돌파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핵무기 기밀문건을 찾아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FBI 요원들은 지난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자택을 급습해 핵무기와 관련된 문서의 반출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FBI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서 개인금고까지 열어 상자 10개 분량의 자료를 압수했다. 이 중에 실제로 핵무기 기밀서류가 포함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퇴임할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주고받은 친서 등 백악관 기밀서류 일부를 국립문서기록관리청으로 이관하지 않고 플로리다 자택으로 옮겨놓았다.


그러다가 올해 1월에 상자 15개 분량의 문서를 뒤늦게 반환했지만 아직 기밀문서가 더 남아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메릭 갈런드 미 법무부 장관은 이날 FBI의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 압수수색에 대해 '전례 없는 정치적 수사'라는 비판과 'FBI를 공격하겠다'는 협박에 직면하자 약 2분간 기자회견을 열고 "압수수색 영장신청을 직접 승인했다"면서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부당한 공격에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법무부가 이처럼 압수수색 사실을 확인해준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갈런드 장관은 "공익 차원에서 영장을 공개해달라"며 마이애미 연방법원에 전격 요청했다. 영장에 담긴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문건 반출 혐의를 낱낱이 공개하는 방식으로 압수수색 논란을 정면 돌파하려는 목적이다.


이에 법원은 법무부에 트럼프 전 대통령 측과 영장 공개 여부에 대해 12일 오후 3시(한국시간 13일 새벽 4시)까지 협의하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법원이 법무부의 영장 공개 요청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동안 법무부에 협조적이었지만 갑자기 영장이 발부돼 압수수색을 받았다면서 거듭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을 통해 "마러라고 압수수색 영장과 관련 서류를 즉각 공개하라"며 "비미국적이고, 부당하고, 불필요한 마러라고 사저 침입과 관련한 문서 공개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