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방, 루슈디 피습에 "끔찍한 폭력"…이란 정부는 일단 '침묵'

입력 2022/08/13 20:57
수정 2022/08/13 21:02
이란 보수매체 "용감하고 순종적인 이에게 찬사" 피의자 지지
71653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악마의 시' 작가 살만 루슈디 피습 장면

이슬람 신성모독 논란을 일으킨 소설 '악마의 시' 작가 살만 루슈디(75)의 흉기 피습을 두고 서방과 이란에서 반응이 엇갈렸다.

서방 지도자 등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비판한 반면, 이란에서는 정부 침묵 속에 일부 보수매체가 피의자를 지지하고 나섰다.

로이터, AP,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유엔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이번 사건에 충격을 받았으며, 표현과 의견 개진의 자유를 폭력으로 응수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성명에서 이번 사안을 "비난받아 마땅한 공격"이라고 규정하고,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그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입장을 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루슈디가 '자유를 구현'했다며 "그의 투쟁은 곧 우리의 것이자 보편적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2015년 1월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만평 소재로 삼았다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총기 테러를 당했던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행위"라고 논평했다.

71653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루슈디 피습 1면에 전하는 이란 매체들

이란 정부는 이번 사건에 대해 현재까지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이란 유력 보수지 '카이한'은 "변절자이자 악마 루슈디를 뉴욕에서 공격한 용감하고 순종적인 이에게 찬사를 보낸다"고 논평했다. 또 "신의 원수 목을 할퀸 이의 손은 입맞춤을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카이한은 이란의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편집주간을 임명하는 매체다.

다른 일간지 '코라산'은 이번 사건과 관련 "악마가 지옥으로 향하다"라고 헤드라인을 뽑았다. '악마'는 루슈디를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이란 내부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일부 나온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란 외교관 출신인 마샬라 세파트자데흐는 "이번 사건 때문에 이란의 고립이 더 심화할 것"이라고 AP통신에 말했다.

앞서 전날 오전 루슈디는 미국 뉴욕주에서 강연하기 직전 무대 위로 돌진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과 복부를 찔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인공호흡기에 의존하고 있다.

피의자는 미국 뉴저지주 페어뷰에 거주하는 하디 마타르(24)다.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루슈디가 오랜 기간 신변의 위협을 받아온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루슈디는 1988년 발표한 소설 악마의 시와 관련해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불경하게 묘사했다는 이슬람권의 비판을 받아왔다.

그는 이듬해인 1989년 이란 최고지도자이던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가 루슈디와 출판에 관여한 이들에 대한 처형을 명령하는 '파트와'(이슬람 율법에 따른 칙명)를 선포하면서 한동안 은둔 생활을 해야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