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펠로시 이어 또…美의회 대표단 대만 갔다

입력 2022/08/14 23:00
수정 2022/08/14 23:01
15일 차이잉원 총통과 회담
미·중 갈등 다시 가열될 듯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12일 만에 미 의회 대표단이 대만을 찾아 현지 고위 지도부를 만난다. 이에 따라 펠로시 의장 방문 이후 고조된 미·중 갈등에 다시 불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AP통신에 따르면 대만에서 사실상의 미국대사관 역할을 하는 주대만미국협회(AIT)는 14일 민주당 소속 에드 마키, 존 가라멘디, 앨런 로언솔, 돈 바이어 의원과 공화당 아우무어 콜먼 래더왜건 의원 등 5인의 미 의회 대표단이 이날부터 이틀간 대만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현지 고위 지도자들과 만나 미국과 대만 관계, 지역 안보, 무역·투자, 글로벌 공급망, 기후변화, 상호 관심사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은 대만 총통실을 인용해 이들 대표단이 15일 오전 차이잉원 대만 총통을 만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미 의회 대표단의 방문으로 미·중 간 긴장이 다시 고조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달 2일 이뤄진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해 대만해협 일대에서 군사훈련을 벌이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선 중국을 다시 자극할 수 있어서다.

AIT는 이날 성명에서 "중국이 군사훈련으로 지역 긴장을 고조시키는 상황에서 대표단 방문은 대만에 대한 미국 의회의 확고한 지지를 다시 한번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중국은 연일 대만을 겨냥한 무력시위를 이어나가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이날 중국 전투기 10대가 대만해협 중간선을 침범했으며, 조기 경보기 1대는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최현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