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럼프 고작 17% 였는데…한국인이 바이든 이정도로 믿는 줄 몰랐다

입력 2022/08/16 07:44
수정 2022/08/16 11:08
72063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한국인의 미 대통령 신뢰도가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가 15일(현지시간) 밝혔다.

퓨리서치는 올해 1분기 미국의 17개 우호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미국 대통령의 신뢰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인의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는 2022년 기준 70%로 취임 첫 해인 2021년 조사당시 기록한 67% 보다 3% 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전임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조를 이룬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한국인의 신뢰도는 취임 첫해인 2017년 17%를 기록한 이후 2018년 44%, 2019년 45%까지 올랐지만 임기 마지막인 2020년에는 다시 17%까지 떨어졌다.


재임 당시 도널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주한미군 분담금 대폭 증액을 요구하고 심지어 주한미군 철수카드까지 꺼내들며 위협하는 등 동맹을 경시했다.

2018년, 2019년 신뢰도가 올랐던 것은 당시 남북 정상회담에 이은 북미정상회담 성사되면서 한국인에게 긍정적인 요인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조사 국가 중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높았던 나라는 폴란드였다. 한국은 2위에 올랐다.

다만 주목할 것은 지난해와 비교할 자료가 없는 3개국을 제외한 14개국 중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오른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는 것이다.

대부분 국가들은 취임 첫해 신뢰도가 큰 폭으로 올랐다가 줄줄이 하락했다. 하지만 한국은 높은 신뢰도를 유지하고 있다. 미국에 대한 호감도 역시 한국은 89%로 폴란드(91%)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국가로 분류됐다.

한편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해서는 조사 대상국 국민 90%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한국인은 93%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