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차기 이지스함에 北 겨냥 미사일 탑재

입력 2022/08/17 17:37
일본 정부가 '적기지 반격 능력'을 위해 이지스 시스템 탑재함(이지스함)에 지상 목표물도 공격할 수 있는 사정거리 1000㎞가량의 장사정 순항 미사일을 탑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히 건조 예정인 이 이지스함은 북한 미사일 등을 경계하기 위해 동해상에서 활동할 것으로 보인다.

1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건조를 계획 중인 이지스함에 육상자위대의 12식지대함유도탄을 개량한 순항 미사일을 탑재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12식지대함유도탄을 개량하면 사거리가 1000㎞ 정도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현재 이지스함을 8척 운용하고 있는데, 이 배들은 주로 오키나와나 중국과 영유권 분쟁 중인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등의 해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하지만 새로 건조하는 이지스함은 동해에서 북한 미사일 등을 경계하는 역할이 상정돼 있다.

일본 정부가 이지스함에 장사정 순항 미사일을 탑재하려는 것은 적국 기지를 사실상 선제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인 이른바 '반격 능력' 보유 등을 염두에 둔 조치로 풀이된다.

방위성은 이지스함 선체를 설계하기 위해 2023년도 예산요구서에 관련 사업비를 반영할 방침이다. 선체 완성까지는 5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쿄 = 김규식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