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명 출산하면 훈장준다"…러 인구 급감에 푸틴이 꺼낸 황당 카드

입력 2022/08/18 14:54
수정 2022/08/18 14:57
7315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아이를 많이 낳은 여성에게 '영웅' 훈장을 주는 옛 소련 시절 제도를 부활시켰다고 타스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지난 15일 푸틴 대통령은 이와 관련한 제도에 서명했다.

10명 이상 아이를 낳아 양육한 러시아 여성은 열 번째 아이가 1살이 될 때 금과 다이아몬드로 만들어진 '어머니-영웅' 훈장 그리고 100만루블(2100만원)의 포상금을 받게 된다는 내용이다.

단 이 시점에 다른 자녀 9명도 모두 생존해 있어야 한다.

'영웅' 훈장을 받은 여성은 공공요금 할인·연금 인상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또 7명 이상 또는 4명 이상을 낳은 여성에게도 '부모영광' 훈장을 주고 각각 50만 루블(약 1080만 원), 20만 루블(약 430만 원)의 상금을 지급하도록 했다.


10명 이상 자녀를 둔 여성에게 훈장을 주는 제도는 지난 1944년 제정돼 1991년까지 유지됐으나 소련 붕괴 후 폐지됐다.

푸틴 대통령이 이 제도를 부활한 것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러시아의 인구는 1억 4580만여명으로 세계 9위다.

하지만 출생률이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올해 상반기에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출생률이 6.35%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악화한 국내 여론을 달래고 '애국주의'를 고취하기 위해 이같은 제도를 부활시킨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