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북아프리카 알제리 덮친 '산불 토네이도'…최소 38명 숨져(종합)

입력 2022/08/18 21:46
수정 2022/08/19 17:30
현지 언론 "도시 인근에서 버스에 불붙어 8명 사망"
스페인에선 달리던 열차에 불길 옮겨붙어…10명 부상
73314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알제리 산불

타는 듯한 폭염 속에 해마다 지중해 남쪽에 위치한 북아프리카를 강타하던 산불이 올해도 맹위를 떨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북아프리카 알제리에서는 최근 며칠간 북부 산악지대를 중심으로 14곳에서 39건의 산불이 번지면서 지금까지 최소 38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다쳤다.

이중 피해가 가장 큰 곳은 북부 엘타르프 지역으로, 최근 낮 최고기온이 48도까지 치솟는 폭염 속에 10여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현지 매체는 도시 인근에서는 버스에 산불이 옮겨붙으면서 승객 8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또 200여명의 주민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흡입해 호흡기 이상을 호소하고 있다.

튀니지 접경 지역인 엘타르프의 주민 수는 10만명 정도다.

73314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산불로 불에 탄 버스

엘타르프 지역의 한 언론인은 AFP 통신에 "토네이도 같은 화염이 순식간에 모든 것을 휩쓸었다.


대부분의 사망자는 야생동물을 보기 위해 공원을 찾았던 사람들"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또 인근 수크 아라스 지역에서도 불길을 피해 350명이 대피했으며, 4명이 화상을 입었고 41명이 호흡 곤란을 겪었다.

이 지역을 방문한 아이만 베납데라흐마네 총리는 인구 50만의 도시가 패닉 상태라면서, 숲 인근에 있는 병원에서도 100명의 여성과 17명의 신생아가 긴급 대피했다고 전했다.

당국은 소방 헬기로 물을 뿌리며 진화 중이지만 그간 확보해둔 헬기가 충분하지 않은 데다 일부는 고장으로 사용할 수 없는 형편이다.

최근 서사하라 문제를 둘러싼 갈등 속에 스페인과 우호관계를 폐기하면서 신규 소방 헬기 구매절차 마저 중단된 상태다.

알제리에서는 8월 들어 106건의 산불이 나 삼림 2천500㏊(헥타르·1㏊=1만㎡)가 파괴됐고, 현재까지 모두 30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알제리는 여름철이면 이상기후에 따른 산불로 몸살을 앓는다. 지난해에는 90명 이상이 불길에 숨지고 삼림 10만㏊가 파괴됐다.

733141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스페인의 산불

한편 스페인에서는 동부 발렌시아 지역에 산불이 번지면서 열차에 불길이 옮겨붙어 승객 10명이 다쳤다고 BBC 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중 3명은 중상이다.

48명을 태운 열차는 16일 발렌시아에서 출발해 사라고사로 가려다 돌풍으로 불길이 옮겨붙었고, 승객들이 멈춰 선 열차에서 탈출하는 과정에서 다친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당시 기관사는 열차를 돌리려 시도하면서 승객에게 열차 안에 머물도록 안내했으나, 공포에 빠진 일부가 창문을 깨고 탈출을 감행했다.

열차 안에 머문 승객 중에서는 부상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이후 기관사는 열차를 돌리는 데 성공해 인근으로 이동했고, 앞서 탈출해 선로를 따라가던 승객을 태울 수 있었다고 BBC는 덧붙였다.

이번 산불로 소방관 여러 명이 희생됐으며, 주민 2천명 이상이 대피했다.

서유럽에서는 올여름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으로 산불이 번지면서 곳곳이 신음하고 있다.

[연합뉴스]

meolakim@yna.co.kr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