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멕시코강진으로 美사막에 쓰나미…데스밸리 웅덩이서 1.2m 물결

입력 2022/09/23 03:21
수정 2022/09/23 09:04
지진 발생 22분 뒤 2천400㎞ 떨어진 '데블스 홀' 물 웅덩이 흔들
웅덩이 내 조류 쓸려나가…멸종위기 펍피시 서식에 일부 영향
84036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 데스밸리 국립공원의 데블스 홀에서 관측된 '사막 쓰나미' 현상

멕시코를 강타한 강진의 영향을 받아 미국에서 '사막 쓰나미'(desert tsunami)로 불리는 자연 현상이 관측됐다.

미국 데스밸리 국립공원은 22일(현지시간) 멕시코 지진 여파로 사막 동굴인 '데블스 홀'(devil's hole)의 담수 웅덩이에서 1.2m 높이 물결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공원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1시 5분(미국 서부 시간 기준) 멕시코 서부 연안에서 규모 7.6 강진이 발생했고, 22분 뒤에는 1천500마일(2천414㎞) 떨어진 데스밸리를 흔들었다.

강진의 여파로 데블스 홀 물웅덩이는 출렁이기 시작했고, 당일 오전 11시 35분께 물결의 최대 높이는 4피트(1.2m)에 도달했다.

공원은 당시 데블스 홀에서 관측된 사막 쓰나미 현상을 촬영해 홈페이지와 유튜브에 공개했다.

84036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데블스 홀에 서식하는 펍피시

데블스 홀은 석회암 동굴로, 땅속 깊이는 수백 피트에 달한다.


특히 일부 구간은 물로 채워져 있고 이곳에는 멸종위기 민물고기인 펍피시 175마리가 서식한다.

공원에 따르면 펍피시는 물속 암벽에서 자라는 조류를 먹고 사는데, 쓰나미 영향으로 조류가 물결에 쓸려 사라졌고 펍피시 먹이 공급도 단기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공원 소속 수생 생태학자 케빈 윌슨은 펍피시 서식 환경에 일시적인 변화가 생겼지만, 이 물고기가 잘 견뎌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펍피시는 최근 몇 년간 여러 (자연적) 사건에서도 생존했다"며 "(사막 쓰나미의) 물결이 멈춘 뒤 죽은 물고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