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바이든이 찾은 삼성·현대차 없었다면 경제동맹 가능했겠나

입력 2022/05/23 00:02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달려간 곳은 경기도 평택의 삼성 반도체 공장이었다. 미국 현직 대통령이 한국의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다. 2박3일 일정을 마치고 한국을 떠나기 전에 면담한 사람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친기업 행보는 첨단 기술과 공급망 협력을 기반으로 한미 경제안보동맹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평택공장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주요 공급망을 확보해야 할 필요성이 한층 부각됐다"며 "한국처럼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 협력해 공급망 회복을 강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한국과의 반도체 동맹으로 글로벌 공급망을 구축함으로써 중국의 반도체 굴기를 견제하겠다는 것이다.


방명록 대신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양산할 예정인 3나노미터 웨이퍼에 서명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등 미국에 100억달러 투자를 발표한 데 대해서도 "미국을 선택해줘 감사하며 미국은 현대차를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일정이 삼성전자에서 시작해 현대차로 끝난 것은 경제안보동맹의 중심축이 기업이라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준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취임 직후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 보이며 투자를 강조했고, 직접 주재한 반도체 공급망 대책회의 때마다 삼성전자를 초청했다. 지난해 5월 한미정상회담 때는 미국 투자를 약속한 국내 기업인을 호명하며 '생큐'라고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반도체·자동차 등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낸 기업과 기업인이 없었더라면 과연 지금과 같은 한미 경제안보동맹이 가능했을까 싶다. 한국을 대표하는 민간사절로 기업인이 맹활약하는 이때 이런저런 이유로 기업인의 발목을 잡고 있으니 안타깝다. 윤석열 대통령은 "반도체가 우리 미래를 책임질 국가안보 자산"이라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실행이 중요하다. 기업인이 활약할 수 있는 공간을 키우고 이를 바탕으로 한미 경제안보동맹의 접점도 넓혀가야 할 것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