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 Telecom wins big in recent investment bets(투자 귀재'된 SKT…평가차익만 7518억원)

입력 2020.09.15 18:33:00 수정 2020.09.16 10:00:02
  • 공유
  • 글자크기
[Pulse로 배우는 영작문-850] 'Pulse로 배우는 영작문'으로 영문 뉴스 읽기에 도전해보세요. [영문뉴스 원문 바로가기]

SKT이미지 크게보기
SKT SK텔레콤의 최근 투자들이 잇달아 대박을 터뜨리면서 미래 성장동력 확보는 물론 SK텔레콤 주가에도 긍정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South Korea’s major mobile carrier SK Telecom Co. has hit it big with its recent string of investments, with the rewards likely to fuel its own engines for future growth and burnish its stock price.

이스라엘의 디지털 X선 기업 나녹스는 미국 나스닥이 조정을 받고 있는데도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주당 49.2달러로 거래를 마감하며 공모가 대비 주가가 173% 급등했다.

One investment that has paid off handsomely is the Israeli medical imaging startup Nanox Imaging Ltd. Despite the recent tech rout that sent the U.S. Nasdaq into correction, Nanox shares closed at $49.2 apiece as of Monday (local time), up 173 percent from its initial offering price upon its debut on Aug. 21.

또 SK텔레콤은 지난해 디지털·동영상 광고 플랫폼 기업인 인크로스에 525억원을 투자하며 지분 34.6%를 확보했다. 인크로스는 코로나19 충격 이후 '언택트주'로 분류되며 연일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SK텔레콤 지분 가치는 1447억원으로 초기 투자금액 대비 170% 이상 상승했다.

The Korean mobile carrier last year acquired a 34.6 percent stake in local mobile ad platform startup Incross Co. for 52.5 billion won. Incross shares have been hitting new 52-year highs since the COVID-19 pandemic, benefiting from the so-called “untact economy” of contact-free digital technologies.

지분 가치 상승보다 더 기대되는 것은 다양한 분야의 투자 성공으로 SK텔레콤이 통신사업자를 넘어 '뉴(New)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이다.

More importantly, the investments are becoming a foothold for SK Telecom to transform itself into a full-service ICT company.

란 폴리야킨 나녹스 창업주는 최근 매일경제와 인터뷰하면서 "나녹스와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SK텔레콤은 축적된 의료 영상 기록을 5G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는 강력한 빅데이터 기업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나녹스는 SK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핵심 MEMS(미세전자제어기술) 칩 생산 공장을 한국에 설립할 예정이다.

Nanox founder, Ran Poliakine, in a recent interview with Maeil Business Newspaper, projected that with their strategic alliance, SK Telecom would become a “powerful big data company” armed with a huge cache of medical video records to be used as 5G contents. Nanox also shared plans to build a microelectromechanical system (MEMS) chip production company in Korea to bolster their partnership.

이 중 IPO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앱마켓을 운영하는 원스토어다. 원스토어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애플 앱스토어보다 시장 지배력이 큰 '독립 K-앱마켓'이다. 원스토어 거래액은 2018년 2분기 1100억원에서 2020년 2분기 2122억원으로 2년 만에 2배가량 증가했다. 원스토어는 내년 1분기 상장 가능성이 점쳐지는데 공모 규모만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The company furthest along in its IPO process is ONE Store, an integrated app market created by Korean wireless majors – SK Telecom, KT and LG Uplus – and the country’s biggest portal site operator Naver Corp. It is the only platform in the world that boasts a bigger market dominance than Apple’s App Store. Market transactions in the second quarter of 2020 totaled 212.2 billion won, doubling in just two years. ONE Store is aiming to go public in the first quarter of next year, with the company expected to raise more than 1 trillion won from the offering.

◆Editor’s Pick

- hit it big: 대박을 터뜨리다

- fuel: ~를 자극하다, 촉진하다, 지원하다

(예: He talked about the key trends fueling the recent market growth / 그는 최근 시장 성장을 이끄는 주요 트렌드에 대해 설명했다)

- burnish: 윤기를 내다, 개선하다

(예: The company revamped its employee welfare policies to burnish its reputation / 그 회사는 기업 명성 관리를 위해 직원 복지 제도를 대대적으로 손봤다)

- pay off handsomely: 이익이 쏠쏠하다

- market rout: 폭락장

- hit new 52-year highs: 52주 신고가를 경신하다

- benefit from: ~로부터 도움을 받다

- become a foothold: 발판을 마련하다

(예: The new job became a foothold for a brighter future for her / 새로운 직장은 그녀가 보다 나은 미래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줬다)

- be armed with: ~로 무장하다

- market dominance: 시장 지배력

- go public: 상장하다

(예: The company called off its plans to go public / 그 기업은 상장 계획을 철회했다)

[영문뉴스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