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프리미엄

수입차 살때 '묻지마 1순위' 파악해보니…세단은 벤츠, SUV는 BMW [세상만車]

입력 2022/06/11 09:01
수정 2022/06/15 09:15
벤츠, E·S클래스 앞세워 6년 연속 1위
`무조건 벤츠` 공식, SUV에선 깨졌다
BMW X시리즈, 수입 SUV 성장 주도

수입차 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벤츠 E클래스와 BMW X5 [사진출처=벤츠, BMW]


[세상만車] 메르세데스-벤츠는 세단, BMW는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가 강했다.

매경닷컴이 수입차 통계를 발표하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와 카이즈유 데이터연구소를 통해 2005년 이후 차종별 판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협회와 연구소 수입차 통계에 따르면 벤츠, BMW, 아우디, 폭스바겐을 앞세운 독일 브랜드가 2009년부터 혼다와 렉서스 등 일본 브랜드를 제치기 시작했다.

2010년 중반부터는 BMW와 벤츠가 양강 체제를 굳건히 구축했다. 두 브랜드는 국내에서 치열한 1위 싸움을 벌였다.

2015년까지는 BMW가 우세했지만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벤츠가 1위를 기록 중이다.

벤츠는 세단 시장에서 상대적 우위를 차지하며 올 들어서도 1위 자리 방어에 성공했다.

BMW는 SUV 시장에서 벤츠를 이겼다. 그 여세를 몰아 7년 만에 벤츠에 내줬던 1위 탈환에 나서고 있다.

세단 선택 1순위, 벤츠 E·S클래스


BMW 5시리즈(왼쪽)와 벤츠 E클래스 [사진출처=BMW, 벤츠]


BMW코리아는 2009년 혼다와 도요타 프리미엄 브랜드인 렉서스를 제치고 국내 수입차 판매 1위 브랜드가 됐다.

2015년까지 7년 연속으로 수입차 1위 자리를 차지했다. 프리미엄 중형 세단 BMW 5시리즈가 눈부신 활약을 펼쳤기 때문이다.

벤츠코리아는 2016년 6월 국내 출시된 벤츠 E클래스 10세대로 마침내 1위 자리에 올라 2019년까지 지켰다.

2020년 10세대 부분변경 모델로 진화한 벤츠 E클래스도 지난해까지 1위 타이틀을 방어했다.

지난해 판매대수는 벤츠 E클래스가 2만6109대, BMW 5시리즈가 1만7447대로 집계됐다. 두 차종 간 판매대수 차이는 8662대다.

벤츠코리아는 지난해 BMW코리아보다 1만483대 많은 7만6152대를 판매하면서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벤츠 E클래스가 벤츠코리아 1위 수성에 가장 큰 기여를 한 셈이다.

벤츠 S클래스 [사진출처=벤츠]


벤츠코리아에는 BMW코리아의 거센 공격을 막아낸 효자 세단이 또 있다. '도로의 제왕'이라 부르는 플래그십 세단 중 가장 인지도가 높은 벤츠 S클래스다.

벤츠 S클래스 입장에서 한국은 특별한 곳이다. 1987년 국내 수입차 시장이 개방됐을 때 벤츠 S클래스가 처음으로 진출했다.

무엇보다 한국은 벤츠 S클래스 '3대 시장'이다. 중국과 미국 다음으로 많이 판매된다.

현재 국내 판매되는 벤츠 S클래스는 7세대 모델이다. 지난해 4월 국내 출시된 뒤 기존 세대보다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카이즈 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벤츠 S클래스는 지난해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뒤를 이어 수입차 판매 3위를 기록했다.

벤츠 S클래스는 전년보다 69.4% 증가한 1만543대가 팔렸다. BMW 7시리즈도 2690대로 13.4% 늘었지만 벤츠 S클래스가 더 멀리 달아났다.

벤츠 E클래스 [사진출처=벤츠]


벤츠 세단을 대표하는 두 차종인 E클래스와 S클래스가 경쟁 차종인 BMW 5시리즈와 7시리즈를 이기면서 벤츠코리아는 1위 자리를 지켰다.

올 1~5월 순위도 같다. 벤츠 E클래스는 1만3777대로 1위다. BMW 5시리즈는 9586대로 그 뒤를 이었다.

벤츠 S클래스는 5461대로 3위를 달성했다. BMW 7시리즈는 1220대로 21위에 그쳤다.

벤츠 E·S클래스는 국내에서 '묻지마 벤츠 사랑' 현상을 일으키며 삼각별 위상을 높이고 있다.

수입 SUV 선호도 1위, BMW X시리즈


새로 나올 BMW 7시리즈 [사진출처=BMW]


BMW 5시리즈는 벤츠 E클래스에 졌지만 격차를 줄이는 데 성공했다.

2020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공개된 신형은 지난해 차량용 반도체 대란으로 발생한 출고 대란에 판매가 전년보다 14.1% 줄었다.

같은 기간 22.4% 감소한 벤츠 E클래스보다는 선전했다.

BMW코리아는 올해 말 7세대 신형 7시리즈도 출시해 플래그십 세단 시장을 장악한 벤츠 S클래스와 다시 자웅을 겨룰 예정이다.

BMW X5 [사진출처=BMW]


BMW코리아는 지난해에 이어 올 1~5월에도 수입차 세단 시장에서 벤츠코리아에 석패했지만 SUV로 추격 동력을 확보했다.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차 판매 10위 안에 포함된 벤츠 SUV는 3개 차종, BMW는 1개 차종에 불과했다. 다른 브랜드 SUV는 톱10에 들지 못했다.

벤츠 GLE(6852대)는 6위, 벤츠 GLC(6281대)는 8위, 벤츠 GLB(5219대)는 10위다. 벤츠 GLE와 경쟁하는 BMW X5(5725대)는 9위를 기록했다.

벤츠 GLE 쿠페 [사진출처=벤츠]


올 들어서는 상황이 역전됐다. 올 1~5월 누적 판매 10위 안에 BMW SUV는 3개 차종, 벤츠는 1개 차종이 들어갔다.

다른 브랜드 SUV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순위권에 포함되지 않았다.

BMW X5(2753대)는 5위로 수입 SUV 중 가장 많이 팔렸다. 벤츠 GLC와 경쟁하는 BMW X3(2408대)는 7위, 벤츠 GLS 맞수인 BMW X7(1923대)는 9위로 집계됐다. 6위 벤츠 GLE(2507대)는 경쟁 차종인 BMW X5에 근소한 차이로 졌다.

BMW X6 [사진출처=BMW]


BMW코리아는 세단 패배를 SUV 승리로 앙갚음했다. 1위 벤츠코리아와의 격차도 줄였다.

올 1~5월 누적 판매대수는 BMW코리아가 3만1103대, 벤츠코리아가 2249대 많은 3만3352대다.

BMW코리아는 전년 동기보다 판매가 4.5% 늘었다. 반면 벤츠코리아는 5.6% 감소했다.

BMW코리아 입장에서는 든든한 SUV 차종이 더 있다. 10위권에 들지 못했지만 X1, X4, X6가 각각 1000대 이상 판매됐다. 3개 차종 판매대수는 4500여 대다.

BMW코리아는 SUV 시장에서 '묻지마 벤츠 사랑'을 깨뜨린 동력을 앞세워 7년 만에 1위 탈환에 나선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