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멘탈코치 제갈길’ 정우·이유미·권율·박세영 캐스팅 확정

신영은 기자
입력 2022/03/18 10:46
2495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tvN 새 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에 정우, 이유미, 권율, 박세영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tvN 새 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연출 손정현/ 극본 김반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은 사고로 영구 제명된 국대 출신 태권도 선수가 국가대표 멘탈코치로 돌아와 승자독식의 부조리한 세상에 맞서서 진정한 승부를 펼치는 본격 멘탈사수 스포츠 드라마. 드라마 ‘앵그리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을 집필한 김반디 작가와 드라마 ‘보스를 지켜라’, ‘그래, 그런거야’, ‘키스 먼저 할까요?’ 등을 연출한 손정현 감독이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이 가운데 배우 정우, 이유미, 권율, 박세영의 캐스팅이 최종 확정돼 이목이 집중된다.


정우는 극중 노력과 똘끼의 아이콘으로 불리던 국가대표 태권도 선수 출신 멘탈코치 ‘제갈길’ 역을 맡았다. 제갈길은 선수촌을 발칵 뒤집어놓는 전대 미문의 사고를 치고 영구 제명된 비운의 태권도 천재로, 과거 트라우마를 극복한 경험과 태릉에서 연마한 불굴의 멘탈이 빛을 발하며 멘탈코치로 거듭나 선수촌에 재 입성한다. 드라마 ‘응답하라 1994’, ‘이 구역의 미친 X’, 영화 ‘쎄시봉’, ‘히말라야’, ‘재심’ 등을 통해 유쾌하고 현실감 넘치는 연기와 진정성 있는 감정 열연을 아우르며 대중을 사로잡아 온 정우의 멘탈코치 변신에 기대가 고조된다.

이와 함께 이유미는 슬럼프에 빠진 전(前) 세계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차가을’로 분한다. 차가을은 과거 예쁘장한 얼굴에 한결 같은 포커페이스로 빙판 위의 얼음 공주로 불리던 쇼트트랙 유망주였지만, 실업행을 택한 뒤 극심한 슬럼프에 빠져있는 쇼트트랙 선수. 누구에게도 감정을 드러내지 못한 채 자신을 채찍질하던 중 멘탈코치 제갈길을 만나게 된다.


이유미는 영화 ‘박화영’, ‘어른들은 몰라요’, ‘인질’ 등을 통해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은 데 이어, 드라마 ‘오징어게임’, '지금 우리 학교는’을 통해 전 세계에 강렬하게 눈도장을 찍은 차세대 배우.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이유미가 보여줄 독보적인 존재감에 이목이 쏠린다.

권율은 태권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강한 권력욕을 지닌 체육회 인권센터장 ‘구태만’ 역을 맡았다. 구태만은 제갈길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인물로, 1등만 하면 모든 잡음이 덮인다는 신념으로 더 높은 자리에 오르기 위해 노력한다. 드라마 ‘귓속말’, ‘보이스 시즌2’, ‘해치’, ‘보이스 시즌3’, ‘며느라기’ 등을 통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부터 유니콘 남편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지닌 권율의 맞춤형 빌런 활약이 기대를 치솟게 한다.

박세영은 선수촌 심리지원팀 박사 ‘박승하’ 역을 맡았다. ‘곱게 자란 착한 딸’의 표본이었던 박승하는 첫 환자였던 제갈길 때문에 뜻하지 않은 풍파를 겪은 뒤 병원을 퇴사하고 선수촌에 지원했지만, 인생 최고의 폭탄이라고 생각했던 제갈길과 파트너 상담사로 뜻밖의 재회를 하게 된다. 박세영은 드라마 ‘내 딸, 금사월’, ‘귓속말’, ‘돈꽃’,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을 통해 검증된 깊고 섬세한 연기력이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tvN ‘멘탈코치 제갈길’ 제작진 측은 “정우, 이유미, 권율, 박세영을 캐스팅 완료했다. 탁월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지닌 배우들과 손정현 감독, 김반디 작가의 만남이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vN 새 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은 2022년 하반기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BH엔터테인먼트, 바로엔터테인먼트, 사람엔터테인먼트, 씨엘엔컴퍼니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