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방송·TV

윤기원 "강경헌에 사귀자고 고백했다가 바로 차였다" ('불청')

신영은 기자
입력 2020.07.01 07:16   수정 2020.07.01 07:35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윤기원이 강경헌에게 고백했던 과거사를 공개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윤기원이 새 친구로 등장했다.

윤기원은 "12년 전 강경헌과 '대왕세종'에 출연했을 때 수원 쪽 드라마 세트장에서 촬영 끝나고 다 같이 설렁탕집을 가서 밥을 먹었는데 설렁탕을 먹다가 불현듯 한 번 툭 던졌다. 나랑 한 번 사귀어보지 않을 테요? 바로 까였다"라고 깜짝 고백을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경헌은 이를 기억하지 못했다.


윤기원은 "내가 좀 미안한데 기억도 안날 거다. 장난스럽게 해서. 예전에 살짝 농 같지 않은 농을 던진 적이 있었다는 거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강경헌은 "아니에요.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강경헌은 "너무 많은 사람이 그랬기 때문에 기억이 안 난다"며 "호감 표현을 했던 것만 기억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