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방송·TV

'미스터 라디오' 김하영 "제2의 유민상 찾을 것"

양소영 기자
입력 2020.07.01 08:39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김하영이 제2의 유민상을 찾겠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서프라이즈’ 배우 김하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하영은 “17년 동안 ‘서프라이즈’ 여주인공을 독식하고, 유민상과 썸을 탔던 김하영”이라고 소개했다. 남창희가 “그 썸으로 검색어를 독식했다”라고 하자, “그랬는데, 지금은 시들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에 윤정수는 “내가 김숙 남자로 살아봐서 아는데 그 타이밍을 잘 이겨내야 한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윤정수가 “유민상한테 섭섭한 게 있다면서?”라고 묻자, “유민상 씨가 다른 라디오에서 ‘제2의 김하영을 찾겠다’고 말했다. 우리가 비즈니스 커플이긴 했지만 그래도 섭섭하다.


나도 ‘제2의 유민상’을 찾겠다”고 선언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유민상 씨와 자주 연락하느냐”는 청취자의 질문에는 “내가 먼저 연락처를 물어보긴 했다. 그렇지만 따로 만난 적은 없다”고 답했다.

남창희는 “서프라이즈를 17년 동안 계속 하셨나, 중간에 잠시 쉬셨나”고 물었고, 김하영은 “중간에 코 수술 때문에 잠시 쉬었다”라고 대답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귀 뒤에 연골을 빼서 코를 높였는데, 휘어지더라. 그래서 다시 빼고 서프라이즈로 복귀했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청취자가 “몇 번이나 결혼하셨나” 라고 묻자 “내 별명이 ‘연쇄 혼인마’다. 진짜 결혼해도 안 떨릴 것 같다”면서, “버진로드도 너무 많이 걸어보고, 신랑 팔짱도 너무 많이 껴봤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정수희의 미스터 라디오’는 KBS 쿨FM(89.1MHz)을 통해 생방송으로 함께할 수 있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