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방송·TV

'라스' 이진성 "절친 싸이, 뜨고 나서 10년간 의절했다 화해"

박세연 기자
입력 2020.09.17 08:59   수정 2020.09.17 09:07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청담동 호루라기' 이진성이 가수 싸이와 의절했다가 다시 화해하게 된 과정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진성은 ‘절친’ 싸이와 10년간 연락을 끊고 살았다고 밝혔다.

이진성은 “싸이는 초·중·고 1년 후배"라며 "아침, 점심, 저녁을 같이 먹는 시간을 계속 보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싸이가 ‘새’로 활동했을 당시 음반이 금방 묻혔다”며 “동생을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 ‘새’를 나이트클럽에 계속 틀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 뒤로 ‘새’ ‘챔피언’ 등이 계속 나왔는데 모든 노래 안무에 제 춤이 들어가 있었다”고 밝힌 이진성은 “어느 순간부터 싸이가 너무 잘 나가기 시작했고, 만나는 사람들이 달라지면서 (곁에서)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싸이) 욕을 많이 하고 다녔고 ‘그렇게 살지 말라’고도 했는데 그 뒤로 ‘강남스타일’로 더 잘나갔다”고 말했다.

싸이에게 다시 연락이 온 건 연락이 끊긴 지 10년 후쯤이라고. 이진성은 “싸이가 염치 무릅쓰고 전화를 했다면서 ‘춤 없냐’고 묻더라. ‘대디’와 ‘나팔반지’를 준비하던 시기였다”면서 그에게 안무 아이디어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진성은 “당시 싸이에게 찾아가 ‘네 욕을 많이 하고 다녔다’ ‘내가 형인데 자격지심이 있었던 같다’면서 미안하다고 했고 이후 더 돈독한 관계가 됐다”고 밝혔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