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방송·TV

'금쪽같은 내새끼' 신애라 "아들 틱 있었다, 시간 지나며 사라져"

양소영 기자
입력 2020.10.17 09:41   수정 2020.10.17 11:00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신애라가 아들이 과거 틱 증세가 있었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에서는 틱 증상을 가진 8살 금쪽이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정형돈은 “틱이 생각보다 주위에 많더라”고 말했다. 신애라는 “제가 알기로도 열 명 중 한두 명은 틱이 있다”며 “우리 아들도 틱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신애라는 “병원에 찾아갈 정도로 틱이 있었는데, 감사하게도 시간이 지나면서 사라졌다”고 털어놨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