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방송·TV

'아침마당' 이상해 "젊어보이려 가발 쓰고 나와"

양소영 기자
입력 2020.10.30 08:42   수정 2020.10.30 11:16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아침마당’ 이상해가 가발을 쓰고 왔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에서는 ‘누가 나보고 어르신이래?’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상해는 “오늘 나이 많은 사람만 나오는 거 아니냐. 난 가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MC들은 이상해에게 “오늘 젊어 보인다”고 이야기했다.

이상해는 “왜 자꾸 그런 이야기를 하냐. 나이 든 사람 나온다고 하길래 제일 젊어 보이려고 가발 쓰고 나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은숙 변호사는 “오늘 아침에 들어오는데 몰라뵙고 인사를 못 드렸다. 다시 보니 이상해 선생님이더라. 뭐가 달라졌는가 했더니 헤어스타일이 달라졌더라. 20년은 젊어져 보인다”고 말했다.

이상해는 1945년생 올해 나이 76세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